속보
VIP
통합검색

황정민 "강호동과 중1 때 같은 반…얼굴 크고 시끄러웠다"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40,790
  • 2023.11.26 13:02
  • 글자크기조절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캡처
배우 황정민이 방송인 강호동과 중학교 동문이라고 밝히며 두 사람이 같은 반이었던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에는 웹 예능 '나영석의 지글지글'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회차에는 영화 '서울의 봄'에 출연한 배우 황정민과 정우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캡처

영상에서 나영석 PD는 황정민에게 "형님도 중산층 이상의 집안에서 컸다고 하더라"고 말했다.

이에 황정민은 "그 당시 1970년도 때 시골에서 중산층이라고 해봐야 거기서 거기다. (내 고향은) 마산이었다"고 밝혔다.

이를 듣던 출연진들은 "(강)호동 형도 마산이다"라고 반응했고, 황정민은 "호동씨랑 제가 중학교 1학년 1학기 때 같은 반이었다"고 말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채널십오야' 캡처

이어 "(나중에 강호동이 씨름선수로 나왔을 때) 난 강호동이라는 선수를 한눈에 보고 알아봤다"며 "(학창 시절 강호동은) 얼굴이 하얗고 컸다. 덩치도 컸다. 첫인상이 얼굴이 되게 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반에서) 되게 시끄러웠던 기억이 있다"고 덧붙였다.

황정민은 "호동이 형도 그걸 아냐"는 질문에 "직접 만나서 얘기했더니 '오? 정민씨 그렇습니까? 저는 기억이 없는데예?' 하더라"고 답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국산 먼저" 전기차 보조금 몰아주자…수입차 "가격 인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