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30년' 청룡 떠난 김혜수 "드레스 준비한 스태프, 존경·감사"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6 15:30
  • 글자크기조절
배우 김혜수 /사진=김혜수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혜수 /사진=머니투데이 DB, 김혜수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혜수가 올해를 마지막으로 청룡영화상 진행에서 물러난 가운데, 그간 자신의 드레스를 준비해 준 스태프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26일 김혜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청룡영화상에 입을 드레스를 준비하느라 매년 고생한 나의 스타일팀"이라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연말에 입을 드레스를 일찌감치 각 브랜드마다 메일 보내서 바잉 요청하고, 중간중간 확인하면서 계속 새로운 드레스들 체크하고, 공수된 드레스들 실물 체크해서 선별하고, 피팅하고, 선별된 드레스 체형에 맞게 수선하고, 그에 맞는 쥬얼리와 슈즈, 클러치 확보하고, 최종 피팅하고, 필요에 따라 이 과정을 몇 번 반복하고"라고 적었다.

배우 김혜수 /사진=김혜수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혜수 /사진=김혜수 인스타그램 캡처

이어 "시상식 당일 레드카펫 혹은 본 시상식 전 드레스 지퍼가 고장 나거나, 레드카펫 진행 중 바람에 드레스 형태가 변형되거나, MC 동선에 계단이 있어 드레스 밑단이 밟혀 스텝이 꼬이거나 혹은 드레스 밑단이 손상되거나, 뚫지 않은 귀에 가까스로 붙인 고가의 이어링이 떨어지거나, 쥬얼리 세공에 드레스 원단이 상하거나, 혹은 다른 이유로 쥬얼리가 손상되거나, MC 첫 등장에서부터 슈즈가 세트에 끼어 벗겨지거나, 갑자기 MC가 드레스 앞뒤를 돌려 입겠다고 하거나, 백 번의 준비에도 무너질 수 있는 그 모든 상황에 아무 일도 없듯이 대처해 준 놀랍게 프로패셔널 한 나의 스타일 팀 고맙고 자랑스럽다"고 했다.

그러면서 "30번의 청룡상을 함께 해 준 모든 나의 스태프들께 존경의 감사를"이라고 덧붙였다.


김혜수는 지난 24일 열린 제44회 청룡영화상 사회를 맡았다. 그는 1993년부터 청룡영화상을 진행해 왔으나, 올해를 끝으로 더 이상 진행을 하지 않기로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매물 쏟아낸 기관, 개미만 줍줍…2700선 무너진 코스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