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남편, 성병 옮겨놓고 살충제 주더라…이혼 후엔 폭언"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3,646
  • 2023.11.28 05:00
  • 글자크기조절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전 남편으로 인해 성병에 걸리게 된 것도 모자라 이혼 후 폭언과 협박에 시달리고 있다는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7일 KBS Joy 예능 '무엇이든 물어보살'('물어보살')에서는 전 남편의 폭언으로 힘겨워하는 여성의 고민이 소개됐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이날 사연자는 결혼 기간 전 남편에게 지속해서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며 "부부 동반 모임에 다녀오면 '화장이 그게 뭐냐', '술은 왜 그렇게 마시냐', '수다를 왜 떠느냐' 등 차 안에서 한 시간 반 동안 나를 비하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아이가 세 살이 됐을 때 몸이 이상해서 산부인과에 갔더니 성병이라고 하더라"며 "난 남편 외에 남자와 관계를 맺은 적이 없었다. 그래서 남편한테 얘기를 하니 살충제를 주더라. 약사 친구가 이걸 뿌리면 된다고 했다고 하더라"고 털어놨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이어 "남편은 찜질방에 가서 성병에 걸렸다고 했는데, 그렇게 걸릴 수 없다더라. 내가 성병이 걸리게 된 경위를 추궁했더니 아무 말도 못 하더라. 본인 때문에 내가 병에 걸렸는데"라고 토로했다.

사연자는 "(남편이) 처음엔 안 그랬다. 10년 전부터 그랬다. 낌새는 이상했는데, 아이들도 있으니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그럴 수밖에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다"고 씁쓸해했다.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캡처

결국 그는 17년의 결혼 생활 끝에 이혼을 결정했다고. 사연자는 "정신과에 갔더니 (남편이) 전문 용어로 미성숙한 사람, 나르시시스트라고 하더라"며 "이혼 후 문자로 폭언이 날라왔다. 신고도 해봤지만 접근 금지가 100m가 넘어가면 의미가 없었다. 아이들 때문에 연락을 끊을 수도 없다. 양육비 판결이 나왔는데, 만나주지 않으면 돈을 주지 않겠다고 한다"고 했다.

이를 듣던 MC 서장훈은 "그 정도로 이상한 사람이라면 이혼 판결도 확정 났으니 번호를 바꿔야 한다. 양육비를 변호사를 통해 말하고, 아주 단호하게 끊어야 한다. '17년을 살았으니까', '정이 있으니까' 이런 이유로 주저하는 게 있겠지만, 오늘을 계기로 완전히 분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보, 관리비 좀 봐"…일부러 덜 썼는데 난방비 2배,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