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친구 장례식 가야 합니다"…3주차 신입, 휴가 못쓰자 퇴사

머니투데이
  • 김미루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1,625
  • 2023.11.28 06:25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입사 3주 차 신입사원이 친구 장례식장에 가기 위해 휴가를 요청했다가 거절당하자 퇴사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상사는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28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입사한 지 3주 된 신입사원이 친구 장례식 못 가게 해서 회사 그만둠'이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했다.

신입사원의 직장 상사로 추정되는 글 작성자 A씨는 "입사한 지 3주 된 신입사원이 친구가 죽어서 장례식장에 가야 해서 다음날 출근을 못 하겠다고 하더라"라고 썼다.

이어 A씨 "퇴근하고 갔다 오면 되지 않냐"고 물었더니 "회사는 서울이고 장례식장이 부산이라서 그건 불가능하다"는 반응이 돌아왔다고 한다.

A씨는 "입사 3주밖에 안 돼서 연차가 없기 때문에 하루 쉬게 해주는 건 안 된다"라고 말했고 신입사원은 "그러면 그냥 회사를 그만두겠다"고 말하며 짐을 싸서 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입사원의 이와 같은 퇴사에 대해 직장 상사인 A씨는 "이해가 되는 상황이냐"라고 물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안 보내준 것도 안 보내준 건데 저렇게 행동하는 회사면 앞으로 어떻게 대할지 보인다" "이해 못하면 당신이 이미 타성에 젖어 든 것" "기계가 아닌 사람을 고용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등 회사의 대처를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다만 회사 대처를 이해한다는 반응도 나왔다. 누리꾼들은 "장례식장이 정확한 이유라기보단 구실이 필요했을 듯" "상사가 이해된다. 신입사원들이 거짓말하고 놀러 가거나 누릴 거 다 누리고 퇴사하는 거 많이 봤다"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AI 파티, 외면하자니 고통 vs 지금이라도 뛰어 들자니 두려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