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부산 불발…오일머니 뿌린 사우디, '2030 엑스포' 유치

머니투데이
  • 파리(프랑스)=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9 01:33
  • 글자크기조절

(상보)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남부 외곽 이시레물리노 지역의 '르 팔레 데 콩크레 디시(Le Palais des Congr?s d’Issy)'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 '인류 대전환을 위한 협업 파트너로서 대한민국'을 주제로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2023.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한덕수 국무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남부 외곽 이시레물리노 지역의 '르 팔레 데 콩크레 디시(Le Palais des Congr?s d’Issy)'에서 열린 국제박람회기구(BIE) 제173차 총회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 '인류 대전환을 위한 협업 파트너로서 대한민국'을 주제로 공약 발표를 하고 있다. (국무총리실 제공) 2023.11.29/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2030 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지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로 결정됐다. 투표 참여 회원국 가운데 3분의 2 이상이 리야드를 지지하면서 결선 투표없이 1차 투표에서 개최지가 결정됐다.

BIE(국제박람회기구)는 2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제173차 총회를 열고 2030 엑스포 개최지를 결정했다. 165개 회원국이 투표에 참여했고 119개국이 리야드를 지지했다. 3분의 2이상 득표 시 개최지로 결정되는 규정에 따라 결선투표는 진행되지 않았다. 우리나라 부산은 29표를 얻어 2위에 그쳤다. 이탈리아 로마를 지지한 회원국은 17개국이었다.

이날 개최지는 우리나라와 이탈리아, 사우디 순으로 각각 20분씩 최종 경쟁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한 뒤 회원국 비밀 투표로 결정됐다. 우리나라 대표단은 한덕수 국무총리와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등 민관 공동 유치위원장을 포함해 박형준 부산시장, 나승연 부산엑스포 홍보대사 등이 발표자로 나섰다.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도 지지연설을 맡아 부산엑스포 유치를 호소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책, 그게 표가 됩니까"? 내 삶을 바꿀 여야 총선 공약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