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잇따르는 식품값 인상 철회...인상요인 누적되면 더 크게 오를수도

머니투데이
  • 유예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30 08:40
  • 글자크기조절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29일 서울시내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지난달 농축산물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보다 8.0% 높았다. 업계가 지속적으로 원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제품가격 인상을 추진하자 정부는 담당 사무관을 지정하는 등 업계를 압박하며 물가안정 협조를 구하고 있다. 2023.11.29.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29일 서울시내 대형마트를 찾은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지난달 농축산물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보다 8.0% 높았다. 업계가 지속적으로 원부자재 가격, 물류비, 인건비 상승 등을 이유로 제품가격 인상을 추진하자 정부는 담당 사무관을 지정하는 등 업계를 압박하며 물가안정 협조를 구하고 있다. 2023.11.29.
정부 압박에 제품 가격 인상 계획을 철회하는 식품기업들이 잇따르고 있다. 당장은 효과가 있을 수 있지만 인상 요인이 누적되면 추후 더 큰 폭의 가격 인상을 부르는 등 부작용을 초래한다는 우려도 나온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오뚜기, 풀무원, 롯데웰푸드는 최근 편의점 등에 보낸 가격 인상 공문을 철회했다. 오뚜기는 다음 달부터 편의점에서 판매하는 가정간편식, 소스류 등 제품 24종 가격을 5~17%가량 인상할 예정이었으나 지난 27일 취소했다.

풀무원은 편의점업계에 그래놀라 등 제품 3종의 가격을 다음 달부터 100원 인상하겠다고 알렸지만 마찬가지로 지난 28일 가격 인상을 번복했다. 같은 날 롯데웰푸드도 편의점 CU에서 파는 빅팜을 종전 2000원에서 다음 달부터 2200원으로 10% 올리기로 한 결정을 거둬들였다.

롯데웰푸드는 앞서 GS25에서 지난 9월1일부터 해당 제품 가격을 동일한 인상률을 적용해 올렸으나 이번 철회로 GS25에서의 판매 가격도 2000원으로 다시 내릴 예정이다.

이들 기업은 모두 정부의 물가 안정 기조에 동참하는 취지라고 입장을 밝혔다. 실제 정부는 빵, 우유, 과자 등 28개 품목의 가격을 매일 점검하는 등 먹거리 가격 관리에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달 중순부터 농심, 삼양식품, CJ프레시웨이, 하림, 빙그레 등 식품업계 본사, 공장 등에 방문했다.

식품업계의 애로 사항 등을 청취해 기업의 물가 안정을 돕겠다는 취지지만 정부의 압박에 인상 시기만 늦추는 효과에 그친다는 지적도 나온다. 또 가격 인상 요인이 누적되고 국제 곡물가, 유가 상승분이 국내 제조원가에 반영되는 데에는 수개월이 걸리면서 추후 인상폭이 더 커질 가능성도 거론된다.

식품기업은 전에도 정부의 물가 안정 기조에 맞춰 가격 인상을 철회했다가 수개월 뒤 가격을 조정한 바 있다. 올해 초 풀무원, 동원F&B는 예정된 생수 가격 인상을 취소했고 주류업체인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도 술값 인상 계획을 보류했다.

하지만 동원F&B의 경우 지난 4월 일부 채널에서 판매하는 생수 동원샘물 가격을 4% 올렸다. 오비맥주는 지난 10월부터 주요 맥주 제품의 공장 출고가를 평균 6.9%, 하이트진로는 이달 초부터 참이슬 출고가 6.95% 올렸다.

식품업계는 정부의 수입 원재료 할당 관세 적용이나 수입처 다변화 같은 정책 효과가 바로 나타나지 않아 수익성 개선을 위해 일부 품목 가격을 올렸다는 입장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유가, 인건비 등 운영비 상승이 이어짐에 따라 가격 동결에 참여하는 것은 현재로선 고육지책"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처벌 의사 구제 없다" 못박은 정부…4년 만에 확 달라진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