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맘카페로는 부족, 맞춤 육아정보 없나요?"…'맘들의 맘' 사로잡다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3 20:00
  • 글자크기조절

[스타트UP스토리] 김은주 맘프로젝트 대표

[이 기사에 나온 스타트업에 대한 보다 다양한 기업정보는 유니콘팩토리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랩'에서 볼 수 있습니다.]

김은주 맘프로젝트(맘블리) 대표 인터뷰 /사진=홍봉진기자
김은주 맘프로젝트(맘블리) 대표 인터뷰 /사진=홍봉진기자
유치원 교사로 17년. 유치원 교장까지 지내면서 엄마들의 목소리를 누구보다 잘 알게 됐다. 뒤이어 놀이시설을 창업해보니 육아경험을 주변에 나누고픈 '육아 졸업맘'들이 의외로 많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을 '작가'로 확보하니 금세 1500명. 맞춤형 육아정보 구독서비스가 탄생했다. 김은주 맘프로젝트 대표 이야기다.


유치원·키즈플랫폼 경력…'육아정보' 수요 포착


시작은 제주였다. 김 대표는 2017년 유치원 교장을 끝으로 자녀 교육을 위해 제주로 과감히 이주했다. 2년 후인 2019년 오프라인 체험놀이시설을 창업했다. 맘프로젝트의 시작이다. 김 대표는 서울과 제주를 오가며 비즈니스를 펼쳤다.

제주건 서울이건 육아와 교육 서비스에 대한 수요는 늘 있었고 여기에 맞출 수 있는 양질의 서비스 공급이 필요해 보였다. 누구든 아이를 키우면 소중한 경험을 얻는데 이것은 전수·확산되지 않았다. 이른바 '맘카페' 활동으로는 부족하다고 엄마들은 말했다.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사진=이지혜 디자인기자

맘프로젝트는 지난해 11월부터 '맘블리'라는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엄마(mom)는 무엇이든 유능하게(ably) 해낸다는 의미를 담았다. 서비스 시작 3개월만에 작가(앰버서더) 1500명을 확보했다. 홈페이지에는 이들이 임신출산·아이행동·건강부터 요리·여행·운동 등 분야별로 쓴 콘텐츠를 찾아볼 수 있다.

김 대표는 맘블리 시작 1년을 맞아 머니투데이 유니콘팩토리와 인터뷰를 갖고 "부모로서 겪는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은 결국 부모의 경험에서 나온다는 것을 확신했다"며 "맘블리는 다양한 부모가 자유롭게 자신의 콘텐츠를 풀어냄으로써 그 안에서 솔루션을 찾을 수 있는 서비스를 지향한다"고 말했다.

맘프로젝트는 맘블리 서비스에 힘을 싣고 있다. 내년 커머스를 결합할 계획이다. 선배 부모들의 생생한 육아 경험을 데이터 삼아 돌봄정보부터 육아제품까지 연결되는 '올인원' 육아 플랫폼이 되겠다는 것이다.


"출산률 떨어지는데 육아시장이 돼?"


김은주 맘프로젝트(맘블리) 대표 인터뷰 /사진=홍봉진기자
김은주 맘프로젝트(맘블리) 대표 인터뷰 /사진=홍봉진기자

김 대표는 투자시장도 노크한다. 시드 라운드 투자유치를 준비중이다. 김 대표는 "맘블리 서비스는 현재까지 무료"라면서도 "커뮤니티와 커머스 두 가지 서비스로 수익 모델을 증명하고 성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육아 플랫폼'의 성장 가능성을 강조했다.

그는 "벤처투자자들에게서 '출산률이 떨어지는데 양육 시장이 되겠느냐'는 말을 듣기도 했다"며 "하지만 출산과 육아는 인생의 전환점이자 소비의 전환점이고 여기에 있는 부모들을 위한 서비스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출산률이 줄어도 양육자들의 고민은 높아진다. 이 고민이 제대로 된 정보에 대한 수요로 이어지는 것"이라며 "육아 시장은 살아있고 니즈(수요)도 강하다"고 말했다.

스타트업에게는 대기업과 협업도 절실하다. 맘블리의 경우 금융·보험사의 오픈이노베이션과도 호흡이 맞을 수 있다. 김 대표는 콘텐츠 플랫폼에 맘블리 앰버서더의 글을 제공하는 식으로 다양한 협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육아 관련 스타트업은 그리 많지 않고 대규모 투자 사례도 적다"며 "초기 액셀러레이팅(AC) 등 투자가 더 활성화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맘프로젝트는 콘텐츠 형태도 다양화하고 있다. 인기 작가에겐 독자들이 강연을 요청할 수 있다. 지난달 강연행사 '사담 인 제주'를 진행했다. 맘프로젝트는 앞서 중소벤처기업부 초기창업패키지와 창업도약패키지에 선정돼 자금 지원을 받았다. 여러 개의 스타트업을 시작하고 엑시트(투자회수)도 경험한 류재일 이사가 최고전략책임자(CSO)로 함께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외국인 '사자' 코스피 상승… SK하이닉스·메리츠금융 질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