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전청조 구속기소…옆에 '착' 붙어 사기 도운 경호원도 재판행

머니투데이
  • 양윤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9 17:42
  • 글자크기조절

(종합)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재벌 3세'를 사칭하며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씨(27)가 10일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서울송파경찰서는 이날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와 결혼을 발표한 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된 전씨를 서울동부지검에 송치했다. 2023.11.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유승관 기자 = '재벌 3세'를 사칭하며 사기 행각을 벌인 혐의로 구속된 전청조씨(27)가 10일 서울 송파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서울송파경찰서는 이날 전 펜싱 국가대표 남현희와 결혼을 발표한 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구속된 전씨를 서울동부지검에 송치했다. 2023.11.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자신을 유명 기업인의 숨겨진 후계자라고 속여 투자자들로부터 30억원을 가로챈 전청조씨(26)와 그의 경호원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동부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박명희)는 29일 전씨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 공문서위조, 위조공문서행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전씨의 경호원으로 일하며 전씨가 가로챈 돈을 일부 나눠 가진 A씨(26)도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사기)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검찰에 따르면 전씨는 유명 기업인의 숨겨진 후계자, 나스닥 상장사 대주주 등의 행세를 하며 '재벌들만 아는 은밀한 투자 기회 제공' 등을 빌미로 피해자 27명으로부터 약 30억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전씨는 범행에 사용하기 위해 자신의 사진이 부착된 남성 주민등록증을 위조해 피해자들에게 보여주고, 국내 유명 기업의 대표이사 명의로 된 용역계약서도 위조해 피해자들에게 제시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전씨는 강남의 월세 3500만원짜리 최고급 오피스텔을 석 달간 단기 임대해 피해자들을 초대하고, 빌린 슈퍼카를 태워주는 방식으로 피해자들을 현혹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파라다이스 그룹의 후계자라면서 호텔 VIP룸에 피해자들을 불러 와인과 명품을 선물하고, 평범한 신용카드를 부유층 전용인 이른바 블랙 카드인 것처럼 꾸미기도 했다.

경호원 A씨는 피해금 가운데 21억원 이상을 자신의 계좌로 송금받아 관리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고급 레지던스와 슈퍼카도 자신의 이름으로 단기 임차해 전 씨에게 제공하는 등 범행에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전씨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지인이거나 '재테크 강의'를 빙자해 모집한 수강생, 남현희씨가 운영하는 펜싱학원 학부모 등으로 90% 이상이 20~30대 사회 초년생으로 파악됐다.

한편 전씨 범행의 공범 의혹을 받는 남씨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공의 4명 중 3명 '사직'…수술 지연·진료 거절 피해 줄줄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