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파행 뒤 다시 만난 복지부-의협, 의대증원 데이터 갖고 논의하기로

머니투데이
  • 박미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9 19:17
  • 글자크기조절

복지부, 필수·지역의료 적정 보상방안 논의, 추후 의료사고 법적부담 완화 방안도 논의 계획

29일 오후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제19차 의료현안협의체 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 뉴시스
29일 오후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제19차 의료현안협의체 회의가 열리고 있다. /사진= 뉴시스
정부의 의대 정원 수요조사 발표 후 파행을 겪었던 보건복지부와 대한의사협회(의협) 간 의료현안협의체가 다시 열렸다. 양측은 필수·지역의료 적정 보상방안을 논의했다. 의대 정원 확대에 대해서는 각자 과학적·객관적 데이터를 정리해 논의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29일 오후 4시 의협과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의료현안협의체 제19차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복지부에선 정경실 보건의료정책관, 김한숙 보건의료정책과장, 송양수 의료인력정책과장, 임강섭 간호정책과장, 정성훈 보험급여과장이 참석했고 의협에선 양동호 광주광역시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이승주 충청남도의사회 대의원회 의장, 박형욱 대한의학회 법제이사, 서정성 대한의사협회 총무이사,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회장이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고위험·고난도 의료행위 등 필수의료 분야에 대한 수가 개선 필요성을 강조해 온 의협의 의견을 반영해 필수·지역의료 적정 보상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복지부는 그간 필수의료 분야를 살리기 위해 다양한 보상 강화정책을 추진해 왔으며 앞으로도 공급 부족·수요 감소 의료분야를 비롯한 집중 투자필요 분야를 발굴해 재정 투입 확대 등 적극 보상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역의료 불균형 해소를 위한 보상 강화방안도 지속 강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양측은 단기적인 필수의료 보상방안 마련과 중·장기적인 보상체계 개선 등 다각적인 필수·지역의료 적정 보상정책을 지속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적정 보상 외에 상급종합병원의 경증환자 쏠림 완화, 의료기관 기능에 맞는 의료이용 유도 등 의료전달체계 개선 대책을 포함한 종합적 정책이 함께 마련돼야 필수·지역의료가 실질적으로 강화될 수 있다는 점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를 위해 다음 회의에서는 그간 의료계가 최우선 과제로 제시해 온 의료사고 법적부담 완화 방안을 심도 있는 논의하기로 했다.

의대 정원에 대해서는 논의의 원칙과 기준, 양측이 생각하는 의사 정원에 관한 과학적·객관적인 데이터를 각자 정리해 충분히 논의하기로 했다.

의료현안협의체 제20차 회의는 다음달 6일 오후 4시에 개최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2일 열린 제18차 의료현안협의체는 의협 측 협상단이 복지부가 의대 정원 수요조사 결과를 일방적으로 발표했다며 퇴장해 파행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PBR·AI주 다 놓쳤네" 급등주 부러운 개미, 아직 기회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