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인천유나이티드 역사 담겼다... 창단 20주년 기념 전시실 신설, 팬들에 공개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9 19:48
  • 글자크기조절
인천유나이티드 창단 20주년 기념 전시실. /사진=인천유나이티드 제공
인천유나이티드 창단 20주년 기념 전시실. /사진=인천유나이티드 제공
인천유나이티드의 지난 20년간의 희로애락이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전시공간에 모두 담겼다.

인천 구단은 "창단 20주년을 맞이하여 지난 24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3 37라운드 홈경기에 경기장 내 구단 20주년 기념 전시실을 신설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어 "지난 울산전 홈경기 사전 행사로 구단의 20년 역사를 조명하는 전시공간을 공개했다. 기존의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서측 오션라운지 공간을 창단 20주년 기념 사업의 일환으로 구단 역사 전시실로 새 단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본 전시실은 2023년 4월부터 6월까지 인천시립박물관에서 개최된 기획특별전 '다시, 비상: 인천유나이티드 F.C. 2003-2023'의 연장선으로 시립박물관 측의 협조 하에 해당 전시회를 참고하여 조성됐다.

또 2005시즌 통합 준우승을 이끌었던 장외룡 감독을 비롯해 문학경기장 시절 팀을 이끌었던 주장 임중용 선수 및 골키퍼 김이섭 선수 등 구단 레전드들과 팬들의 소중한 기증품으로 꾸려졌다.

전시실은 크게 세 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1부는 한반도에 축구를 가장 먼저 전파했다고 알려진 영국 군함 '플라잉 피시(Flying Fish)호'부터 2002 한일 월드컵 대한민국 대 포르투갈전 승리의 열기를 발판 삼아 시작된 인천 구단의 창단 과정 등 인천 축구 역사를 전시했다.

2부는 2004시즌부터 2022시즌까지 인천 구단의 주요 연혁, 유니폼 그리고 유물 전시 및 구단을 빛냈던 레전드들의 유물 전시 등으로 구성됐다. 마지막으로 3부는 '팬 존(Fan Zone)'으로 인천 구단 서포터즈 응원 물품 및 영상 등으로 구성됐다. 특히 서포터즈가 기부 방식으로 해당 공간을 손수 꾸며 의의를 더욱 빛냈다.

울산전 홈경기 전 열린 개관식에는 전달수 구단 대표이사, 손장원 인천시립박물관장을 비롯해 기증자 등 인천 시민과 팬들도 함께하며 자리를 빛냈다. 개관식은 전달수 대표이사의 환영사로 막이 올랐다.

전달수 구단 대표이사는 "인천시립박물관 및 팬 여러분들의 소중한 도움으로 우리 구단 20주년 역사를 기념하는 전시공간이 조성됐다. 앞으로 구단이 명문 구단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후 손장원 시립박물관장의 축사가 이어졌고 테이프 커팅식 이후에는 유물 기증자들을 위한 기증식이 진행됐다. 전시공간 라운딩 및 인천시립박물관 도슨트의 일일 전시 해설을 끝으로 개관식이 마무리됐다.

기념관은 2023시즌 종료 후 전시 콘텐츠를 보완하여 2024시즌 매 홈경기 시민과 팬들에게 본격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기념관 전시 시간은 매 홈경기 경기장 개방 시간부터 킥오프 전까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6만원→9.5만원…엔비디아 부럽지 않은 AI 수혜주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