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교황 "전쟁에선 모두가 패배자…이스라엘·하마스 휴전 연장해야"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9 20:56
  • 글자크기조절
(바티칸시티 로이터=뉴스1) 강민경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26일(현지시간) 바티칸의 산타 마르타 성당에서 삼종 기도를 인도하며 성 베드로 광장에 있는 스크린 속에 등장해 신자들에게 축복을 보내고 있다. 2023.11.26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바티칸시티 로이터=뉴스1) 강민경 기자 = 프란치스코 교황이 26일(현지시간) 바티칸의 산타 마르타 성당에서 삼종 기도를 인도하며 성 베드로 광장에 있는 스크린 속에 등장해 신자들에게 축복을 보내고 있다. 2023.11.26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간 전쟁을 멈추라고 촉구했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바티칸에서 열린 주간 알현 연설에서 "우리는 평화를 원하고 있다"며 가자지구의 휴전과 모든 인질 석방, 가자지구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 접근을 촉구했다.

먼저 교황은 가자지구 가톨릭 본당의 현장 보고를 인용해 빵과 물이 부족한 주민들의 고통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전쟁은 항상 패배다. 많은 이익을 얻는 일부 그룹을 제외하고는 모두가 잃는 것"이라며 "다른 사람의 죽음으로 많은 돈을 버는 무기 제조업체다"고 말했다. 이어 교황은 모든 인질의 석방과 가자지구 주민들을 위한 인도적 지원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교황은 오는 30일부터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리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기후 회의에 참석할 예정이었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취소했다.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은 "교황은 독감과 호흡기 염증 등 전반적인 건강 상태가 호전됐음에도 불구하고 주치의가 COP28이 예정된 두바이 방문 일정을 취소할 것을 권고했다"면서 "교황은 유감스러워하면서도 그 조언을 받아들였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LG·엔비디아도 주목…빅테크 자금 몰리는 '이 회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