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여대 출신은 안 뽑아" 채용 논란…신고 빗발쳐 실태조사 착수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29 21:29
  • 글자크기조절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국내 한 기업 관계자가 "여대 출신 구직자를 채용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논란이 된 가운데 고용노동부가 실태조사에 나선다.

29일 고용부에 따르면 지난 26일부터 이날까지 고용부가 운영하는 익명신고센터에는 특정 기업에서 여대 출신 구직자에 채용 상 불이익을 주는 관행이 있다는 신고가 2800여건 접수됐다.

이는 최근 일부 게임사의 PV(홍보영상)에 한국 남성을 비하하는 손 모양이 등장했다는 논란이 확산된 것과 관련이 있다.

앞서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는 한 금융 그룹의 채용 담당자로 추정되는 이가 게임업계 '남혐'(남성 혐오) 논란을 언급하며 "우리 부서만 해도 이력서 올라오면 여대는 다 거른다. 게임회사도 여자 거르는 팀들이 생겨날 것"이란 내용의 글을 올렸다.

자동차 그룹 물류 업무 계열사 직원인 또 다른 누리꾼 역시 해당 글에 "우리 회사도 그렇고 아는 지인들 회사도 여대 출신이면 거르는 팀이 많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이에 고용부는 이날 오후 자료를 통해 "신고 대부분은 당사자가 아닌 제3자로서 해당 커뮤니티 게시글의 내용 확인을 요청하는 것"이라며 "신고에서 제기된 사업장에 대해 익명 신고 사건 처리 절차에 따른 실태조사 등에 바로 착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행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지원에 관한 법률'은 사업주가 채용 시 남녀를 차별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이를 어길 경우 5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의료파업에 '임상시험'도 못해…K바이오도 빨간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