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빌 애크먼 "1분기 금리인하"…유가 OPEC 앞두고 4%↑[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30 06:19
  • 글자크기조절
행동주의 투자자
행동주의 투자자
뉴욕증시가 채권 수익률의 지속적인 하락에도 불구하고 혼조세를 나타냈다. 전체적인 상승장 분위기 속에 숨고르기가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4분기 채권시장의 추세전환을 정확히 예측해 숏 포지션을 털고 수천억원을 벌어들인 새 채권왕 빌 애크먼은 예상보다 빠른 내년 1분기에 중앙은행이 금리를 내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DJIA) 지수는 전일보다 13.44(0.04%) 오른 35,430.42를 기록했다. 그러나 S&P 500 지수는 4.31포인트(0.09%) 소폭 하락한 4,550.58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도 23.27포인트(0.16%) 내려 지수는 14,258.49에 마감했다.

이날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은 9월 이후 처음으로 4.2%대를 기록하면서 시장의 안정세를 나타냈다. 10년물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7bp 이상 빠진 4.26%대를 나타냈다. 20년물과 30년물 금리도 각각 8bp 이상 떨어져 4.6%대와 4.4%대를 기록했다. 단기물인 2년물도 9bp 이상 하락한 4.64%대를 나타냈다.

이날 증시에서는 제너럴 모터스(GM)가 100억 달러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발표하고 배당금을 인상하면서 9% 이상 급등했다. 넷앱이 실적 호조로 14% 이상 올랐다. 필립스 66은 행동주의 투자자인 엘리엇인베스트먼트가 10억 달러 어치의 지분을 인수한 이후에 이사회 경영권을 요구하자 4% 이상 올랐다.

CFRA 리서치의 최고 투자 전략가 샘 스토발은 "12월은 역사적으로 항상 지수 상승 랠리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았다"며 "시장이 지금까지는 긍정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기대했다. LPL파이낸셜 최고 기술 전략가인 아담 턴키스트는 "S&P 지수를 기준으로 연말에 4600을 전망한다"며 "주식시장은 인플레이션이 분명한 하락세를 보이면서 연방준비제도(Fed)도 이를 인정하고 있어 산타클로스 랠리의 범위가 커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펙 회의 앞두고 유가상승세


(왓포드 시티 로이터=뉴스1) 정윤미 기자 = 미국 노스다코타 왓포드시티 외곽에 위치한 한 유정에서 천연가스가 불길을 뿜고 있는 모습.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주도로 마련된 산유국 협의체 OPEC+가 내달 5일 원유 생산량을 결정하는 회의를 앞두고 추가 감산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은 장중 73.60달러까지 내려갔다가 반등해 전장 대비 1.3% 올라 77.24달러로 마감했다. 2022.11.28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왓포드 시티 로이터=뉴스1) 정윤미 기자 = 미국 노스다코타 왓포드시티 외곽에 위치한 한 유정에서 천연가스가 불길을 뿜고 있는 모습.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주도로 마련된 산유국 협의체 OPEC+가 내달 5일 원유 생산량을 결정하는 회의를 앞두고 추가 감산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서부텍사스원유(WTI) 선물은 장중 73.60달러까지 내려갔다가 반등해 전장 대비 1.3% 올라 77.24달러로 마감했다. 2022.11.28 ⓒ 로이터=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일로 예고된 중동 산유국 모임인 오펙(OPEC) 에너지장관 회의를 앞두고 유가가 이틀째 상승세를 기록했다.

브렌트유 1월 선물계약 가격은 전거래일보다 1.65% 오른 배럴당 83.03달러를 기록했다.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 가격도 1.78% 상승한 77.77달러를 나타냈다. 유가는 월요일 장 마감 이후 이틀간 약 4% 상승하면서 추가 감산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오펙과 그 동맹국 모임인 오펙 플러스는 내일 감산에 관한 회의를 열 예정이다. 소식통은 로이터에 현재의 인하 폭을 확대하는 것뿐 아니라 인하 폭을 연장하는 방안도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게다가 흑해의 폭풍으로 인해 카자흐스탄의 석유 생산이 중단됐다. 중앙아시아 국가의 3대 유전 가운데 하나인 이 곳은 최근 폭풍으로 인해 생산량이 50% 이상 감소했다. 폭풍으로 인해 카자흐스탄이 수출에 사용하는 카스피안 파이프라인 콘소시엄(Caspian Pipeline Consortium) 터미널의 선적이 중단됐다.


미국 나홀로 성장, 3분기 GDP 5.2%로 상향수정


(워싱턴 AFP=뉴스1) 정지윤 기자 = 미국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그랜드 로비에서 열린 2023 백악관 연말연시 장식 공개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3.11.28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워싱턴 AFP=뉴스1) 정지윤 기자 = 미국 영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2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의 그랜드 로비에서 열린 2023 백악관 연말연시 장식 공개 행사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2023.11.28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미국 3분기 GDP(국내총생산) 증가율이 4.9%에서 5.2%로 상향됐다. 속보치 결과보다 잠정치 집계가 오히려 0.3%p 늘어난 셈이다. 나홀로 성장을 구가한 미국이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3분기 경제가 예상보다 나은 기업투자와 강력한 정부 지출의 산물로 인해 예상보다 훨씬 더 강한 속도로 성장한 5.2%(잠정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미국 GDP 증가율은 통계를 먼저 정리한 순으로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 등 3단계로 분리해 발표한다.

GDP 증가율이 높아진 것은 주로 구조물과 장비, 지적재산권을 포함한 기업투자가 0.8%에서 2.4%로 크게 증가한 결과다. 정부 지출도 3분기에 5.5% 증가해 3분기 추정치를 높이는데 도움이 됐다. 그러나 소비자 지출은 당초 예상인 4%보다 하향 조정돼 3.6% 증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인플레이션도 수정됐다. 연방준비제도(Fed)가 참고하는 지표인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3분기에 2.8% 상승해 0.1%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다만 연쇄가중가격지수는 3.6% 상승해 0.1%포인트 상승했다. 3분기에 기업이익은 4.3% 증가해 2분기 0.8% 증가보다 크게 늘었다. 5분기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전문가들은 여름휴가가 낀 3분기보다 현 4분기는 성장이 둔화할 거란 예상을 내놓고 있다. 소비자들의 구매력이나 잉여저축의 여지가 크지 않아서다. 그러나 지난 추수감사절 쇼핑시즌에 미국 소비자들은 예상을 꺠고 전년보다 9% 이상 증가한 소비추세를 내보였다. 4분기에 급격한 경기침체보다는 완만한 성장률이 이어질 거란 전망이 최근에는 우세하다.


새 채권왕 빌 애크먼 "금리인하, 예상보다 빠를 수도"


빌 애크먼 "1분기 금리인하"…유가 OPEC 앞두고 4%↑[뉴욕마감]
퍼싱스퀘어의 빌 애크먼은 블룸버그의 데이비드 루벤스타인 쇼에 나와 "연준이 이르면 2024년 1분기부터 금리인하를 시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애크먼은 "연준 사람들은 예상보다 더 빨리 금리를 인하해야 할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그것이 우리가 현재 가진 거시적 베팅"이라고 했다. CME 그룹의 페트와치에 따르면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5월부터 금리를 인하하기 시작하고 2024년 말까지 연방기금 금리를 추가로 인하할 가능성을 78%로 예상하고 있다.

하지만 애크먼의 전망은 컨센서스보다 공격적인 것이다. 그는 지난달 장기채에 대한 숏포지션을 정리하면서 금리 추세의 반전을 정확히 짚어낸 바 있다. 이 포지션 전환으로 애크먼은 수천억원의 평가차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애크먼은 지정학적 위험 증가로 인해 투자자들이 점점 더 안전한 피난처로서 채권을 구매할 수 있다고 전망하면서 자신이 가져오던 장기채에 대한 숏 포지션을 대부분 정리하면서 금리하락(가격상승)을 예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달러→230달러…국민연금, 美 코인주 사서 600억원 벌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