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생과일 케이크만 먹었는데…"과일 안 씻어" 알바생의 고백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30 06:46
  • 글자크기조절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 유명 베이커리 카페 아르바이트생이 케이크에 올라가는 과일을 씻지 않는다고 고백해 논란이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카페 디저트 과일 세척 안 하는 거 어떻게 생각하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한 지역의 유명한 베이커리 카페 아르바이트생이라고 밝힌 A씨는 "글 제목처럼 이 카페는 과일 세척을 전혀 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아이가 먹는 케이크, 과일이 들어가는 케이크 모두 세척 안 한다"며 "상자에서 혹은 포장지에서 꺼내서 바로 사용한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A씨가 일하고 있는 카페 사장은 유명한 케이크 집들 과일 세척 다 안 한다며 베이킹에 들어가는 과일은 원래 세척 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이에 A씨는 "정말 다른 카페도 그러냐? 저는 그저 아르바이트생일 뿐이라 아무 말도 못 한다"며 "특히 양심에 찔려서 괜히 힘들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베이킹 정말 비위생적으로 하고 있는데 손님들은 파는 모양만 보고 예뻐서 사 간다. 다른 분들의 의견이 궁금하다"고 적었다.

이 글을 본 한 누리꾼은 "저도 디저트 카페 운영하는데 물 가득 받아서 딸기끼리 서로 안 닿도록 굴려 가며 씻고 하나씩 닦아서 쓴다. 그 정성 들이기 싫어서 하는 변명 같다"고 말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제과 학교에서도 베이킹용 과일은 물 세척 안 한다고 배웠다" "그냥 물러지니까 안 씻는다? 너무 위생에 대한 개념이 없는 거 아닌가. 충격이다" "비싸도 일부러 생과일이라 사 먹었는데 앞으론 안 먹어야겠다" 등의 반응을 남겼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움츠리는 매매, 날개 펼친 전세…2억 투자해 송파 아파트 매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