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0년 열애' 정경호♥소녀시대 수영, 'MAMA' 나란히 참석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28
  • 2023.11.30 07:52
  • 글자크기조절
배우 정경호, 그룹 소녀시대 출신 배우 최수영./사진=뉴스1
배우 정경호, 그룹 소녀시대 출신 배우 최수영./사진=뉴스1
10년 공개 열애 중인 배우 정경호와 그룹 소녀시대 출신 배우 최수영(수영)이 '2023 MAMA AWARDS'에 시상자로 참석했다.

지난 2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MAMA AWARDS'(마마 어워즈)에는 시상자로 정경호와 최수영이 참석했다.

두 사람은 레드카펫에 함께 오르지 않았다. 최수영은 홀로 레드카펫을 밟았고, 정경호는 배우 유연석과 레드카펫 행사와 시상을 함께 했다. 두 사람은 오랜 공개 열애를 이어온 만큼 같은 시상식에 함께 참석한다는 사실만으로도 주목받았다.

이날 정경호는 '페이보릿 댄스 퍼포먼스 메일(남성) 그룹' 시상을 맡았다. 상은 영화처럼 압도적인 퍼포먼스를 펼친 그룹 트레저에 돌아갔다.

정경호는 "올 때마다 느끼지만 '마마' 열기는 뜨거운 것 같다. 저도 열기를 느끼면서 감탄하는 중"이라며 일본어로 "여러분도 즐거우시냐"라고 물어 현지 팬들의 함성이 터져 나왔다.

이어 그는 "저도 음악을 좋아한다"며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하게 듣는데 K팝의 경우 독창성과 완벽한 퍼포먼스가 더해져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배우 정경호(위), 그룹 소녀시대 출신 배우 최수영(아래)./사진=2023 MAMA 어워즈 방송 화면
배우 정경호(위), 그룹 소녀시대 출신 배우 최수영(아래)./사진=2023 MAMA 어워즈 방송 화면
정경호의 연인인 최수영도 무대에 올랐다. 2014년 소녀시대 단독 콘서트 이후 9년 만에 선 도쿄돔 무대였다.

최수영은 능숙한 일본어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MAMA'에 참석한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일본은 제게 특별한 의미가 있는 곳이다. 제 인생의 첫 도전이 시작된 곳이기 때문이다. 12살 어린 소녀였던 제가 일본에서 가수로 데뷔했다. 3년간의 일본 활동은 제게 있어 바뀔 수 없는 소중한 것이 됐다. 그 도전이 모여 지금의 제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2002년 일본에서 가수로서의 도전은 저에게 가수라는 꿈을 키워줬고 2007년 소녀시대로서의 도전은 제 인생에 잊지 못할 순간들을 만들어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지금 저는 배우로서 또 다른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새로운 도전을 할 때면 뛰어넘어야 하는 편견과 마주할 때도 있다. 그 장애물을 뛰어넘어 진짜 나를 증명하는 순간, 우리는 변화하고 더 크게 성장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울컥해 눈길을 끌었다.

최수영은 또 "9년 만에 도쿄돔에 왔다. 여기에 서니 소녀시대 콘서트 당시 '소원'(소녀시대 팬클럽) 여러분이 만들어준 핑크색 웨이브가 생각난다. 많은 팬, 그리고 소녀시대 멤버들과 함께 지낸 추억이 더욱 소중하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관객들은 응원용 봉을 흔들어 보였고 최수영은 "언제봐도 예쁘다. 감사하다. 오늘 여러분들이 만들어주신 핑크 물결도 가슴 깊이 간직하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