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D램·낸드 가격 2달 연속 오름세…2년 넘게 이어진 하락세 끊었다

머니투데이
  • 한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1.30 17:10
  • 글자크기조절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2달 연속 오름세를 띄었다. 2년 넘게 이어지던 하락세를 끊으면서 본격적인 반도체 경기 반등의 기미를 보이고 있다.


30일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용 D램(DDR4 8Gb) 범용 제품의 평균 고정거래가격(기업 간 거래 가격)이 11월 기준 1.55달러를 기록했다. 지난달 1.5달러보다 3.33% 뛰었다. 고정 거래가격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제조사들이 고객사들에 반도체를 공급할 때의 가격을 의미한다.

D램 고정거래가격은 2021년 7월 이후 계속해서 내리막길을 걸어왔다. 당시 4.1달러였던 D램 가격이 9월엔 1.3달러로 3분의 1 토막났다. 2년 3개월만인 올해 10월 반등을 시작한 후 11월에도 전달 대비 가격이 올랐다.

낸드플래시(128Gb) 범용 제품 평균 고정거래가격의 증가율은 D램보다도 컸다. 11월 기준 4.09%달러로 전달보다 5.41% 가격이 올랐다. 낸드 역시 2021년 7월부터 가격이 쭉 하락세를 보이다가 지난달부터 전달 대비 올랐다.

지난해 3분기부터 시작된 주요 메모리반도체 기업들의 감산 전략이 1년 가량 지속되면서 메모리 재고가 소진됐고, 이에 가격도 자연히 반등한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말 3분기 실적 발표 후 진행한 콘퍼런스콜(전화회의)에서 "업황회복과 함께 메모리 가격 상승 여력도 더욱 커질 전망"이라고 밝혔다.

또 다른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4분기 D램 가격이 전분기보다 3~8%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낸드는 같은 기간 8~13%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트렌드포스는 "가격 증가세는 내년 1분기까지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공급업체의 감산 정도, 소비자 수요 여부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