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정우성, 배우들에 일침 "한국영화 어렵다? 염치 없어…극장 안 가면서"

머니투데이
  • 차유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5,586
  • 2023.11.30 22:33
  • 글자크기조절
배우 정우성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캡처
배우 정우성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캡처
배우 정우성이 '한국 영화 위기론'과 관련해 동료 배우들에게 일침을 가했다.

30일 유튜브 채널 '성시경'에는 '내 청춘의 정우성이 내 앞에'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는 음식을 먹으며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누는 성시경과 정우성의 모습이 담겼다.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캡처

성시경은 정우성이 출연한 영화 '서울의 봄'에 대해 "돈이 아깝지 않을 정도의 화려한 캐스팅과 연기였다고 생각한다"고 감상평을 전했다.

이에 정우성은 "'한국 영화 어렵습니다', '한국 영화 찾아주세요'라는 구호가 사실 난 무색하다. 염치가 없는 것"이라고 의견을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캡처

이어 "나는 일할 때도 오전에 잠깐 시간이 남으면 요즘 개봉하는 한국 영화들을 다 극장에 가서 본다"며 "어느 순간부터 현장 예매가 너무 쉬워졌다. 예전엔 꼭 예매를 하고 가야 했는데"라고 말했다.

그는 "극장 로비에 티켓 끊고 기다리라고 소파들을 놓지 않냐. 얼마 전에 영화 '소년들'을 보러 (극장에) 갔는데, 그 소파가 다 없어졌더라. 극장들이 (상황이) 어려워져서 인력을 감축하기 위해 없앤 것이다. 소파가 있으면 사람들 앉고 청소해야 하니까"라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캡처
/사진=유튜브 채널 '성시경' 캡처

그러면서 "난 내가 모든 영화를 극장에서 보는 배우니까 소파가 없어진 걸 보고 바로 알지만, 이걸 느끼는 배우들이 몇 명이나 있겠냐"며 "배우들에게 한 소리 하고 싶더라. 너희 극장 개봉하는 영화들만 '극장 와주세요' 하지, 너희가 한국 영화 개봉하면 극장 가서 보느냐. 이렇게 쓴소리를 하고 싶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다른 배우, 다른 한국 영화, 작은 영화든 저예산 영화든 무조건 (극장에) 가서 봐야 한다. 내가 한 명의 관객으로서 행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목표달성률 1%…'바람 타고 온' 수십조 투자 '유턴'하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