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달리다 지친 M7보단…실적좋은 레거시 '세일즈포스 9%↑' [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1 06:31
  • 글자크기조절
달리다 지친 M7보단…실적좋은 레거시 '세일즈포스 9%↑' [뉴욕마감]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DJIA) 지수가 520 포인트 급등했다. 인플레이션이 좀 더 냉각되고 기업실적이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나면서 랠리 기대감이 퍼진 결과다.

30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일보다 520.47(1.47%) 오른 35,950.89를 기록했다. S&P 500 지수도 17.22포인트(0.38%) 소폭 상승한 4,567.8에 거래를 마쳤다. 그러나 나스닥은 32.27포인트(0.23%) 내려 지수는 14,226.22에 마감했다.

다우지수는 이달에만 약 9% 상승하면서 8월 고점을 넘어 올해 최고치도 새로 썼다. S&P 지수도 8% 이상, 나스닥 지수는 10% 가까이 올랐다.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크리스 자카렐리 최고투자책임자(CIO)는 "11월에 우리가 본 것 중 상당수는 경제가 여전히 잘 돌아가고 있고, 소비자들이 탄력적이며 연방준비제도(Fed)가 금리인상을 보류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것"이라며 "이러한 상황이 지금부터 연말까지 지속된다고 가정할 때 시장은 계속 상승할 것"이라고 랠리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연준의 인플레 척도 3.5%…12월 금리는 동결 예상


달리다 지친 M7보단…실적좋은 레거시 '세일즈포스 9%↑' [뉴욕마감]
인플레이션 최중요 척도인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가 전월비 0.2% 전년비 3.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비교 수치 모두 다우존스 컨센서스와 부합하면서 인플레 저감효과를 나타내고 있어 12월 기준금리 동결이 예상된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같은 기간 상품 가격은 0.3% 하락했고 서비스 가격은 0.2% 상승했다고 밝혔다. 서비스 측면에서 가장 큰 상승세를 보인 분야는 해외 여행과 의료, 음식 서비스 및 숙박업이었다. 상품가 하락은 휘발유 등 에너지의 영향이 컸다.

헤드라인 PCE는 10월에 전월비 보합세를, 전년비는 3.0% 증가세를 보였다. 인플레이션은 목표치인 2%를 향해 느리지만 꾸준히 저감되가는 모습이다. 상무부는 10월에 에너지 가격은 2.6% 하락한 데 비해, 식품 가격이 0.2% 상승해 두 요소가 상쇄작용을 냈다고 설명했다.

같은 기간 개인 소득과 지출은 모두 0.2% 증가해 예상치를 충족했다. 소비자들이 인플레이션을 따라가고 있음을 나타낸다.

대중들은 인플레이션 척도로 노동부의 소비자 물가지수(CPI)를 관찰하지만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는 근원 PCE 수치를 선호한다. 전자는 주로 상품과 서비스의 비용을 살펴보고, 후자는 사람들이 실제로 지출하는 금액에 초점을 맞춰 가격이 변동할 때 소비자 행동을 관찰한다.

인플레이션이 예측 가능하고 관리할 수 있는 수준에 있다는 것을 경제지표가 증명하면서 12월 FOMC(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 추가로 금리를 올릴 가능성은 낮아졌다. 현 5.25~5.50% 수준을 유지하면서 저감효과를 관찰하는 데 그칠 거란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연준이 기존 입장과 달리 내년 1분기 내에 금리인하를 단행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25bp 가량의 기준금리를 한차례 낮추는 선에서 금융시장의 신용 긴축상태를 완화하고 하반기에 추가적으로 인하에 나설거란 전망이다. 인플레를 재발시키지 않는 선에서 금융시장의 긴축완화는 당위론적인 문제다. 미국 정치권이 내년 말 대선을 앞두고 있기 때문에 경제 여건을 개선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어서다.


다우지수 점프의 8할은 세일즈포스 실적


[서울=뉴시스] 테슬라의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 (사진=테슬라 홈페이지) 2023.07.17
[서울=뉴시스] 테슬라의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 (사진=테슬라 홈페이지) 2023.07.17
이날 다우지수가 크게 오른 배경엔 클라우드 소프트웨어회사인 세일즈포스의 3분기 실적보고가 자리한다. 세일즈포스의 3분기 매출은 87억 2000만 달러로 전년비 11%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도 주당 2.11달러로 예상치인 2.06달러를 상회했다. 특히 회사 측은 내년 영업현금흐름 증가율 전망치를 기존 30%에서 33%로 상향하면서 기대감을 높였다. 주가는 이날 9.36%나 뛰었다.

다우가 오른 반면에 나스닥이 떨어진 이유는 대표 종목들의 하락세 때문이다. 엔비디아가 이날 2.85%나 하락했고, 테슬라는 사이버트럭 출시를 하루 앞두고서도 오히려 1.66% 떨어졌다. 알파벳과 메타 역시 2% 안팎 하락했다. 연말 랠리를 타는 종목은 기존 매그니피센트7 보다는 광범위한 시장에서 소외됐던 기존 레거시 주식 가운데 실적이 뒷받침되는 종목들로 한정해볼 수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넘자" 왕족도 나섰다?…일본 농촌마을 들썩인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