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尹대통령, 이동관 방통위원장 사표 수리 여부 고심 중

머니투데이
  • 안채원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1 09:56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12.01.
[서울=뉴시스] 김명원 기자 =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이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3.12.01.
윤석열 대통령이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의 사표 수리 여부를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 위원장으로부터 자진 사의 표명을 받은 뒤 현재까지 수리 여부를 결론짓지 못한 채 고심 중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 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은 맞다"며 "하지만 윤 대통령이 아직 수리 여부를 정하지 않으셨다"고 밝혔다.

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를 열고 단독으로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 소추안을 표결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정했다. 만약 윤 대통령이 본회의 전 이 위원장의 사표를 수리할 경우 탄핵안 표결은 불가하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사표 수리 여부에 대해 언제 결론을 내리실지, 본회의에 앞서 결론이 나올지 모두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