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소노, 정관장과 '1대1 트레이드' 김세창 주고 조은후 영입... "이정현 백업 강화 목적"

스타뉴스
  • 박재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1 14:49
  • 글자크기조절
조은후(왼쪽)와 김세창. /사진=고양 소노 제공
조은후(왼쪽)와 김세창. /사진=고양 소노 제공
고양 소노가 가드 김세창이 안양 정관장으로 보내고 가드 조은후를 데려왔다.

KBL은 1일 "소노와 정관장이 김세창과 조은후를 주고받는 1대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KBL에 따르면 이번 트레이드는 이정현의 체력적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백업 자원을 보강하려는 소노의 요청을 정관장이 받아들이면서 이뤄졌다.

이로써 조은후는 옛 스승인 김승기 소노 감독과 재회하게 됐다. 김승기 감독이 안양 KGC인삼공사(현 정관장)를 지휘하던 2021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조은후는 1라운드 전체 10순위 지명을 받았다.

조은후는 2021~2022시즌 프로 무대에 데뷔해 첫 시즌 9경기에서 평균 3.2득점 1.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2경기 출전에 그쳤고, 2023~2024시즌에도 1경기 출전이 전부였다.

김승기 감독은 "넓은 시야를 바탕으로 뛰어난 패스워크를 갖고 있는 선수다. 수비도 강점이 있어 가드진 백업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외곽슛에 약점이 있지만, 슈팅은 트레이닝을 통해 충분히 보완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2019~2020시즌 현대모비스에 입단하며 프로 무대에 발을 들인 김세창은 2020~2021시즌 소노의 전신인 고양 오리온으로 이적했다. 프로 무대에서는 통산 48경기에 출전해 평균 1.7득점 0.8어시스트의 성적을 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5천 근로자, 출산지원금 1억 받아도 세금 0" 파격 대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