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더차트] 한국, 영어 능력 세계 49위…중국·일본은?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975
  • 2023.12.03 05:30
  • 글자크기조절

[편집자주] 잘 만든 차트 하나는 열 기사보다 낫습니다. 알차고 유익한 차트 뉴스, [더차트]입니다.

/사진=조수아 디자인기자
/사진=조수아 디자인기자
한·중·일 3국 중 한국인의 영어 실력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지만, 지난해보다 10계단 넘게 하락했다.

최근 스웨덴 교육 기업 '에듀케이션퍼스트'(EF)의 '2023 영어능력지수'(EPI·English Proficiency Index)에 따르면, 조사 대상인 113개국 중 한국은 49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36위에서 13계단 하락한 순위다.

중국은 82위, 일본은 87위로 지난해보다 각각 20계단, 7계단 낮은 순위에 올랐다.

EPI는 영어 능력을 △1∼12위 '매우 높음' △13∼30위 '높은 능력' △31~63위 '보통' △64∼90 '낮음' △92∼113위 '매우 낮음'으로 구분해 700점 만점으로 평가한다. 이에 따라 한국은 보통 수준, 중국과 일본은 낮은 수준으로 평가됐다.

EF는 자체 개발해 2011년부터 실시한 영어 능력 평가 시험 EF SET(EF Standard English Test)을 기준으로 비영어권 국가의 영어능력지수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올해는 113개국의 성인 220만명 이상의 EF SET 성적을 바탕으로 산출했다.

이번 순위에서 1위는 네덜란드, 2위는 싱가포르, 3위는 오스트리아가 차지했다. 이어 △덴마크 △노르웨이 △스웨덴 △벨기에 △포르투갈 △남아프리카공화국 △독일 순으로 상위 10위권을 이뤘다.

EF는 "지난 4년간 동아시아 국가들의 영어 실력이 계속 약화됐다"며 "특히 일본은 지난 10년 동안 영어 실력이 떨어졌다"고 평가했다.

이어 "코로나19(COVID-19) 여파로 인한 교류 제한이 동아시아 국가들의 영어 실력 하락에 영향을 준 것"이라고 분석하면서도 "영어 교육이 필요하다는 서구의 문화적 패권에 반기를 드는 (동아시아 국가들의) 자신감의 표출일 수도 있다"고 봤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5천 근로자, 출산지원금 1억 받아도 세금 0" 파격 대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