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내일 밤부터 서울에서 심야 자율주행버스 다닌다..노선은 어디?

머니투데이
  • 기성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3 11:15
  • 글자크기조절

합정역~동대문역 중앙버스전용차로 구간 9.8km-밤 11시30분부터 다음날 오전 5시10분까지 운행

내일 밤부터 서울에서 심야 자율주행버스 다닌다..노선은 어디?
오는 4일 밤부터 서울 합정역에서 동대문역을 오가는 심야 자율주행버스가 운행한다.

서울시는 4일 밤 11시30분부터 세계 최초로 부도심과 도심을 연결하는 간선기능의 심야 자율주행버스(심야 A21)가 정기 운행을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미국 등에서는 야간에 자율주행택시(로보택시)가 운행한 사례가 있으나, 다수의 시민들이 이용하는 대중교통 기능을 수행하는 심야 전용 자율주행버스의 정기 운행은 전 세계에서 처음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A21 버스는 대학가, 대형 쇼핑몰 등이 밀집해 심야 이동이 많은 합정역~동대문역 중앙버스전용차로구간 9.8km을 순환한다.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한 규격의 대형 전기 자율주행버스 2대가 운행한다.

운행요일과 시간은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평일이며 밤 11시30분 운행을 시작해 다음날 오전 5시10분 종료된다. 1대는 합정역, 1대는 동대문역에서 각각 출발해 70분 간격으로 순환 운행한다. 일반 시내버스와 동일하게 도로중앙에 위치한 총 40개(편도 20개소) 중앙정류소에서 자유롭게 승·하차가 가능하다.

버스가 운행을 시작하면 중앙정류소에 설치된 버스정보안내단말기(BIT)에 실시간 도착시간이 제공되며 인터넷 포털 등에서도 '심야 A21'선을 검색하면 실시간 위치와 도착시간이 안내된다. 갑작스런 폭설 등으로 인해 안전상 운행이 중지되는 경우가 있을 수 있다.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심야 자율주행버스는 별도의 앱(애플리케이션) 설치 없이 일반 시내버스처럼 동일하게 교통카드가 있으면 태그 후, 탑승이 가능하며 당분간은 무료로 운행할 예정이다. 무료이긴 하지만 반드시 교통카드 태그가 필요하며 요금은 0원으로 자동 처리되며, 환승할인도 연계된다.

시는 안정화 과정을 거쳐 내년 상반기내 유료로 전환할 계획이다. 요금은 시 자율차 운영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으로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심야 자율주행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 심야버스 기본요금(2500원)보다는 다소 낮게 책정할 계획이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시내버스와 동일한 차량임에도 시는 △전 좌석 안전벨트 설치 △입석금지 △당분간 취객 대비 및 버스가 완전히 정차한 후 하차유도를 위해 특별안전요원 추가 탑승(시험운전자 포함 2명 탑승) 등 다양한 안전대책을 시행한다.

시는 내년에는 우선 청량리역까지 운행구간(총 13.2km)을 연장하고, 운행결과를 토대로 단거리 순환이 아닌 '시외곽~도심~시외곽'을 연결하는 장거리 운행 자율주행버스를 정규 노선화할 예정이다.

윤종장 시 도시교통실장은 "앞으로도 멈추지 않고 세계 최고 수준의 자율주행 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위 삼성'에 새 기회?…'TSMC 리스크' 대체재 찾는 빅테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