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1마리 350만원" 서울역 앞 은밀한 거래…'악어' 불법 판매한 30대男

머니투데이
  • 홍효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2 11:35
  • 글자크기조절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국제적 멸종 위기종 악어를 판매해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30대 남성이 형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지만 기각됐다.

2일 뉴시스에 따르면 울산지법 제1-2형사부(재판장 박원근 부장판사)는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가 제기한 항소를 기각했다고 이날 밝혔다.

악어, 뱀 등 파충류를 수입해 판매하는 일을 하던 A씨는 2019년 11월 서울역 앞에서 B씨에게 350만원에 테트라스피스 악어를 판매하는 등 국제적 멸종 위기종 악어를 4차례 판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환경부 장관 허가 없이 악어를 불법 판매했다며 A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이에 A씨는 형이 너무 무겁다며 항소했지만, 2심 재판부는 이를 기각했다.

2심 재판부는 "원심판결 이후 양형에 반영할 만한 새로운 정상이나 특별한 사정이 보이지 않는다"며 "원심의 형량이 부당하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6만원→9.5만원…엔비디아 부럽지 않은 AI 수혜주는?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