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韓, 美·佛·英 등 22개국과 2050 원전 3배 확대 지지 선언

머니투데이
  • 두바이(UAE)=최민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3 11:00
  • 글자크기조절
(AFP=뉴스1) 정지윤 기자 = 30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를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2023.11.30,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AFP=뉴스1) 정지윤 기자 = 30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를 알리는 현수막이 걸려있다. 2023.11.30,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정부가 미국, 프랑스, 영국, 아랍에미리트(UAE), 스웨덴 등 21개국과 함께 2050년까지 세계 원전 용량을 3배 확대하자는 '넷제로 뉴클리어 이니셔티브' 지지를 선언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현지시간) UAE 두바이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서 한국을 포함한 미국, 프랑스, 영국, UAE, 스웨덴 등 전세계 22개국이 '넷제로 뉴클리어 이니셔티브' 지지 선언문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넷제로 뉴클리어 이니셔티브는 기후 위기 해결을 위해 원전을 청정에너지로 인정하고 2050년까지 전 세계 원전 용량을 3배로 확대하기 위해 국가 간 협력한다. 이를 위해 금융, 재정, 기술개발, 공급망 확보 등 국가적 지원을 촉구한다.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 미국 존 케리 기후변화 특사, 스웨덴 울프 크리스테르손 총리 등 국가 정상급 인사들도 지지를 선언했다.

강경성 산업부 2차관은 넷제로 뉴클리어 이니셔티브 지지 연설에서 "대한민국은 원전을 청정한 에너지원으로 인정하고 전세계 원자력 발전용량 3배 확대를 강력하게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은 이미 기후 위기 해결을 위한 국제 사회의 움직임에 동참해 에너지 믹스에서 원전 역할 확대를 추진 중"이라며 "해외원전 프로젝트 참여를 통해 한국의 안전한 설계, 시공 및 운영 등 원전 산업 전 주기에 걸친 기술과 경험을 전 세계와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은 1972년 첫 원전 건설 시작이래 36개의 원전을 건설하고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기반으로 반도체, 이차전지, 조선 등의 산업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렸다"며 원전 협력 파트너로서 우리나라의 경쟁력을 강조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지지 선언은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을 위해 원전의 역할이 핵심적이라는 글로벌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밸류업 실망" 저PBR주 무섭게 뚝뚝…이 와중에 오른 종목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