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딥페이크로 부활한 송해… 안방서 다시 외친 "전국~노래자랑"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3 16:37
  • 글자크기조절
/사진=JTBC 웰컴투 삼달리 화면 갈무리
/사진=JTBC 웰컴투 삼달리 화면 갈무리
지난해 세상을 떠난 국민 MC 故 송해가 딥페이크 기술로 부활해 시청자들을 추억에 젖게 했다.

지난 2일 처음 방송된 JTBC '웰컴투 삼달리'는 1994년 '전국노래자랑'으로 포문을 열었다. 첫 장면에 힘찬 목소리로 등장한 송해는 주인공 조삼달(신혜선 분)과 조용필(지창욱 분)과의 인터뷰를 진행하기까지 했다.

딥페이크 기술을 이용해 부활한 故 송해는 "전국~ 노래자랑"이라고 외치는 목소리와 신명 나는 배경음악으로 분위기를 한껏 높였다. 따뜻한 분위기를 지향하는 드라마답게 화면 색감과 화면 비율도 당시 화면을 재현하며 드라마의 따뜻함을 끌어 올렸다.

송해를 부활시킨 딥페이크(deepfake) 기술은 딥러닝(deep learning)과 페이크(fake)의 합성어로, 보통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활용한 인간 이미지 합성 기술을 의미한다. 기존에 있던 인물의 얼굴을 CG 처리해 합성한 영상편집물이다.

특별 출연으로 모습을 드러낸 송해에 시청자들은 "오랜만에 보니까 반갑다" "화면이며 색감이며 그때 그 느낌" "드라마의 몰입도를 한껏 올려줬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웰컴투 삼달리는 한라산 자락 어느 개천에서 난 용 같은 삼달(신혜선 분)이 어느 날 모든 걸 잃고 곤두박질치며 추락한 뒤, 개천을 소중히 지켜온 용필(지창욱 분)과 고향의 품으로 다시 돌아와 숨을 고르고 사랑을 찾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넘자" 왕족도 나섰다?…일본 농촌마을 들썩인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