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오타니 사면 '7800억원' 투자 뛰어넘는 수익, 억만장자 구단주들 돈다발 들고 줄 선다 "메시급 파급력"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4 06:01
  • 글자크기조절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는 스포츠계의 테일러 스위프트다. 적어도 리오넬 메시급은 된다."

오타니 쇼헤이(29)를 데려가는 팀은 단순히 전력 강화 효과만 누리는 게 아니다. 오타니로부터 파생되는 경제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미국 매체 디 애슬레틱은 2일(한국시간) "'오타니'라는 브랜드는 야구 경기만큼이나 비즈니스적으로도 가치가 있다"는 주제로 오타니의 마케팅 효과에 대해 언급했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얻어 시장에 나온 오타니는 단연 최고의 매물로 손꼽히고 있다. 메이저리그(MLB) 공식 홈페이지 MLB.com, ESPN, 디 애슬레틱, 야후 스포츠 등 여러 스포츠 매체에서는 올해 빅리그 FA 랭킹에서 모두 오타니를 1위로 올려두었다. MLB.com은 FA 선수들의 등급을 5개로 나눠 평가했는데, 오타니는 1티어에 올랐다. 이 등급에는 오타니 한 명만이 올랐다.

이는 오타니의 뛰어난 활약이 바탕이 됐음은 더이상 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다. 2018년 LA 에인절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그는 6시즌 동안 타자로는 701경기에 나와 타율 0.274(2483타수 681안타), 171홈런 437타점 428득점, 86도루, 출루율 0.366 장타율 0.556, OPS 0.922의 성적을 거뒀다. 투수로는 86경기 모두 선발로 등판해 38승 19패 평균자책점 3.01, 481⅔이닝 608탈삼진 173볼넷, WHIP 1.08을 기록했다. 2018년 아메리칸리그 신인왕, 2021년에는 리그 만장일치 MVP를 수상했다.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올해도 오타니의 활약은 이어졌다. 그는 2023시즌 타자로서 135경기 타율 0.304, 44홈런 95타점 102득점 20도루, 출루율 0.412 장타율 0.654 OPS 1.066, 투수로서 23경기 10승 5패 평균자책점 3.14, 132이닝 167탈삼진을 기록했다. WAR(대체 선수 대비 승리 기여)은 팬그래프(9.0)와 베이스볼 레퍼런스(10.0) 기준 모두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올랐다. 오른쪽 팔꿈치 내측 측부 인대(UCL) 파열로 9월 중순 시즌을 조기 마감했음에도 엄청난 성적을 올렸다. 2년 전 2개 차이로 차지하지 못했던 리그 홈런왕을 차지했고, 출루율과 장타율도 선두에 올랐다.

오타니는 개인 2번째 만장일치 MVP에 올랐다. 메이저리그에서 한 선수가 2회 이상 만장일치 최우수선수에 오른 건 그가 처음이었다. 또한 아메리칸리그 지명타자 부문 실버슬러거를 차지했고, 리그 최고의 지명타자에게 수여하는 에드가 마르티네스상도 3년 연속(2021~2023년) 수상했다.

오타니 쇼헤이가 MVP 수상 후 자신의 강아지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LA 에인절스 공식 SNS
오타니 쇼헤이가 MVP 수상 후 자신의 강아지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LA 에인절스 공식 SNS


이런 오타니에게서 창출되는 경제효과도 엄청나다. 일본 간사이대 미야모토 카츠히로 명예교수의 계산에 따르면 오타니의 올해 경제효과는 504억 엔(약 4457억 원)으로 추산된다고 한다. 연봉과 스폰서 계약 49억 엔(약 433억 원), 미국과 일본에서의 기념상품 판매액 16억 엔(약 141억 원), 일본에서 오타니를 보기 위해 미국으로 가는 관광수익 12억 엔(약 106억 원), 중계권 수익 69억 엔(약 610억 원), 여기에 기타 파급효과를 감안한 결과다.

오타니는 그 자체가 관광자원으로 평가받았다. 미국 매체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지난 4월 "오타니의 스타성은 LA 에인절스를 국제적인 관광 명소로 변모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의 모국 일본은 물론이고 세계 각지에서 오타니를 보기 위해 홈 구장인 에인절스타디움을 방문했다는 것이다. 야구장을 찾은 팬들은 관람뿐만 아니라 유니폼이나 부채 등 상품들도 구매했다. 당시 일본 교토에서 온 한 무리의 팬은 애너하임(에인절스 연고지)에 있는 다른 관광명소인 디즈니랜드, 그리고 캘리포니아의 해변을 방문할 계획 없이 오로지 오타니를 보기 위해서만 미국에 왔다고 한다.

오타니 쇼헤이(왼쪽)가 타석에 선 가운데, 한 팬이 오타니를 응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왼쪽)가 타석에 선 가운데, 한 팬이 오타니를 응원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가 팬 서비스 요청에 응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가 팬 서비스 요청에 응하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이에 디 애슬레틱은 "오타니는 야구를 뛰어넘는 문화현상이다. 스포츠계의 테일러 스위프트라고 할 수 있고, 적어도 리오넬 메시급은 된다"고 말했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빌보드 핫 100 1위곡만 11곡이나 될 정도로 대중음악계의 파급력이 엄청난 가수다. 또한 메시 역시 축구계에서는 최상위급 인지도와 파급력으로 인정받는 선수다. 오타니가 그만큼의 힘이 있다는 것으로 평가한 것이다.

매체는 이어 "오타니 영입 경쟁에 뛰어든 팀들은 엄청난 마케팅 효과를 통해 브랜드를 알릴 기회를 상상하고 있을 것이다"면서 "(수술로 인해) 투수로서의 미래가 불투명한 상황에서도 역대급 계약을 성사시킬 수 있으리라는 전망이 나오는 것도 비즈니스적 측면 때문일 것이다"고 분석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리그 관계자는 ESPN에 "오타니의 경제적 효과는 놀랍다"며 "메이저리그 팀을 운영하는 억만장자들은 큰 투자 대비 수익(ROI)를 얻을 수 있다는 걸 알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에서 오타니의 MVP 소식이 담긴 호외가 뿌려지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일본에서 오타니의 MVP 소식이 담긴 호외가 뿌려지고 있다. /AFPBBNews=뉴스1
이는 오타니의 원소속팀인 에인절스를 통해서도 알 수 있다. 매체는 "구단은 구체적인 수치를 공개하지 않았지만, 오타니를 통한 수익은 적어도 수천만 달러는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에인절스타디움에서는 일본 기업의 광고가 붙어있었고, 일본 공영방송 NHK는 오타니가 시즌아웃될 때까지 전 경기를 중계했다.

한편 계약 총액이 6억 달러(약 7800억 원)까지 이를 수도 있다는 오타니의 행선지는 곧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4일부터 열리는 메이저리그 윈터 미팅 기간 오타니의 계약이 나오리라는 전망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ESPN에 따르면 시장 개장 초반 오타니에게 관심을 보였던 텍사스 레인저스와 보스턴 레드삭스, 뉴욕 메츠가 다른 선수들에게 시선을 돌렸고, 이제 LA 다저스, 시카고 컵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에인절스 정도만이 최종 경쟁에 돌입한다.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오타니 쇼헤이. /AFPBBNews=뉴스1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70달러→230달러…국민연금, 美 코인주 사서 600억원 벌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