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K리그 흥행 대박' 40주년에 유료 관중 첫 300만... 12시즌 만에 평균 1만 관중도 달성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4 00:03
  • 글자크기조절
울산문수경기장.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울산문수경기장.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40주년을 맞은 K리그가 유료 관중 집계를 시작한 2018년 이후 처음으로 300만 관중 시대를 열었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일 열린 K리그1 정규라운드 마지막 3경기에서 유료 관중 총 4만 6789명이 입장했다. 이로써 2023시즌 K리그1 244만 7147명과 K리그2 56만 4362명을 합쳐 유료 관중 총 301만 1509명을 달성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K리그는 올해 1부리그 개막 라운드부터 10만 1632명이 입장해 좋은 스타트를 끊었다. 승강제 이후(2013~) 역대 개막 라운드 최다 관중을 달성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기세를 이어 K리그1 176경기를 치른 시점에 총 183만 7901명을 기록, 유료 관중 집계 이후 K리그1 단일시즌 최다 관중(2019시즌 182만 7061명) 기록을 갈아 치웠다.

K리그1 경기당 평균 관중은 1만 733명이다. 평균 관중 1만 명은 2011시즌 1만 1634명 이후 12시즌 만이자 유료 관중 집계 이후 처음이다.

K리그2 역시 유료 관중 기준 단일시즌 최다를 달성했다. 올 시즌 K리그2 정규리그와 준PO, PO를 합쳐 총 236경기에 56만 4362명의 유료관중이 경기장을 찾았다. 기존 기록은 2019시즌 53만 6217명이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