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베노티앤알, 웨어러블 로봇 사업 시동… 국내 자회사 개발 인력 채용

머니투데이
  • 김건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4 09:19
  • 글자크기조절
베노티앤알 (3,550원 ▼30 -0.84%)은 웨어러블 로봇 계열사 '휴먼인모션로보틱스 아시아'의 로봇 개발자 채용에 나선다고 4일 밝혔다. 휴먼인모션로보틱스 아시아는 국내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웨어러블 로봇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설립된 법인이다. 채용된 인재는 주력 제품 '엑소모션(Xomotion)'과 차세대 로봇 개발 등에 투입될 예정이다.

휴먼인모션로보틱스 아시아가 이번에 모집하는 직군은 △로봇 응용시스템 개발(S/W) △로봇 설계 및 개발(H/W) 등 두 개 분야다. 로봇 응용시스템 개발자는 로봇의 하드웨어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인재를 우선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로봇 설계 및 개발 분야는 양산 품질을 고려한 설계가 가능한 지원자를 우대한다. 지원 자격은 석사 이상 경력자다.

연내 모집을 목표로 채용을 진행 중이며 전형 일정과 제출 서류 등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와 채용 사이트에서 안내하고 있다.

베노티앤알은 지난 9월 휴먼인모션로보틱스(Human in Motion Robotics Inc.)와 합작 법인(JV) 휴먼인모션로보틱스 아시아를 국내에 설립했다. 휴먼인모션로보틱스는 캐나다에 본사를 둔 글로벌 웨어러블 로봇 기업이다. 시아막 아르잔푸어 교수와 박정욱 교수가 공동 설립했다. 이들은 캐나다 사이먼 프레이저 공과 대학 교수이자 로봇공학자다. 박정욱 교수는 휴먼인모션로보틱스 아시아 공동대표도 맡고 있다. 베노티앤알은 지난 5월 휴먼인모션로보틱스에 지분 투자하며 최대주주가 됐다.

엑소모션은 인체의 복잡한 하지 관절을 구현해 착용자의 보행을 돕는 웨어러블 로봇이다. 엑소모션의 '셀프발란싱' 기술은 착용자의 움직임을 감지해서 로봇 스스로 균형을 잡을 수 있게 한다. 하반신 마비 장애인이 스틱 등 별도 보조 기구 없이 로봇을 입고 독립적으로 걸을 수 있다는 의미다. 또한 지능형 소프트웨어와 12개의 강력한 액츄에이터를 탑재해 착용자가 원하는 움직임을 자연스럽게 구현하는 '네추럴 워킹'이 특징이다.

휴먼인모션로보틱스 아시아는 웨어러블 로봇 개발, 아시아태평양 지역 판매, 글로벌 생산 기지 역할을 담당한다. 우선 내년에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엑소모션의 의료기기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GMP)을 승인받고 글로벌 생산 공급을 위한 준비를 마칠 예정이다.

휴먼인모션로보틱스 아시아 조준영 공동대표는 "글로벌 웨어러블 로봇 시장을 이끄는 기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해 로봇 분야 전문성과 비전을 갖춘 인재를 적극 영입하고 있다"며 "다가오는 신년을 사업 성장의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주식 저평가, 장투가 답"…40억원 일궈낸 회사원의 믿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