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中, 요소수 수출 막았다"…또 '대란 공포'에 KG케미칼 10%대 급등

머니투데이
  • 김창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4 09:48
  • 글자크기조절

특징주

서울에 위치한 한 마트에 진열된 요소수. /사진=뉴스1
서울에 위치한 한 마트에 진열된 요소수. /사진=뉴스1
중국에서 요소 해외 반출을 위한 통관을 보류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KG케미칼을 비롯해 요소 관련주가 급등하고 있다. 이들 주식은 요소수 품귀 현상이 발생할 때마다 급등하곤 했다.

4일 오전 9시37분 증시에서 KG케미칼 (6,500원 ▼40 -0.61%)은 전 거래일 대비 730원(10.91%) 오른 7420원에 거래 중이다. 유니온 (5,640원 ▼20 -0.35%)(5.88%), 유니온머티리얼 (3,065원 ▲40 +1.32%)(4.89%), 롯데정밀화학 (48,100원 ▼400 -0.82%)(4.04%), TKG휴켐스 (20,200원 ▲150 +0.75%)(1.88%) 등이 강세를 보인다.

전날 정부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1일 중국산 요소 수입 관련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최근 중국 현지에 있는 한국 기업으로부터 한국의 관세청격인 중국 해관총서가 통관 검사를 마친 요소를 선적하지 못하게 한다는 보고가 접수된 탓이다.

2년 전 중국발 요소수 대란이 발생한 뒤 요소 수입에서 중국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2021년 71.2%에서 지난해 66.5%까지 떨어졌으나, 올해 다시 90%대로 치솟았다.

정부는 중국측에 입장을 요청했으나 아직까지 공식 답변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국 넘자" 왕족도 나섰다?…일본 농촌마을 들썩인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