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최수민 "사업 실패→아들 차태현, 여의도 아파트 선물…고마워"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4,084
  • 2023.12.05 07:45
  • 글자크기조절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성우 최수민이 서울 여의도의 아파트를 선물해준 아들 차태현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에서는 배우 장광 전성애 부부가 절친인 배우 최원영, 성우 최수민과 함께 식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원영은 거실에 놓인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의 1000만 관객 기념 선물을 언급했다. 이 영화에 출연했던 장광은 "영화 '광해'가 담긴 실제 필름이고, 영상을 틀면 영화가 나온다"며 "처음에 받았을 땐 '돈이 낫지 않나' 했는데 시간이 흐르고 보니까 이게 기념이 되는구나 싶더라"라고 설명했다.

장광은 또 "몇 장면 안 되지만 영화 '신과 함께'에도 출연했는데 1000만 영화가 돼 '쌍천만'배우"라며 뿌듯해했다.

이에 최원영은 "거기 태현 씨도 나오지 않냐"고 물었고, 최수민은 "그렇다. 태현이 나왔다"고 답하며 활짝 웃었다. 이에 최원영은 "여기 기운이 좋다. 잘 왔다"며 기분 좋아했다.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이후 식사를 하며 배우 최원영은 아내 심이영과 연애 시절 이야기를 털어놨고, 이를 들은 전성애는 남편 장광과 연애하던 연극 배우 시절 시절을 떠올렸다.

전성애는 "그땐 너무 가난했다. 전속 월급이 얼마나 적나. 공연을 한 달 씩 해도 돈을 안 주지 않나. 장사가 잘 되면 전 작품 손해 메꿔야 한다고 하고 다음 작품 준비해야 한다고 한다. 밥 한 끼 사주는 게 다다. 파전에 막걸리였다. 도시락 싸서 데이트하고 그랬다. '나에게도 봄은 오는가' 그랬다"고 힘들었던 당시를 기억했다.

최수민은 과거 남편의 사업 실패를 겪어 힘들었던 경험을 털어놨다. 그는 "저희는 사업이 망해서 굉장히 어려운 때가 있었다. 16년을 견뎠다. 그게 80년에 시작해서 84년도에 완전 두 손 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때 집을 다 내놓고 형님댁에서 6년을 살았다. 아들이 초등학교 때였다. 23평에 8명이 살았다. 그땐 양말도 다 꿰매 신겼다. 그때가 너무 감사했다. 형님이 다 해주셨다. 속옷까지 다 빨아주셨다. 난 마음대로 일할 수 있었다. 이들도 (가난을) 하나도 부끄러워하지 않았다"고 돌아봤다.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사진=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 식탁' 방송 화면

이어 최수민은 아들 차태현이 배우로 성공 후 여의도의 아파트를 사줬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장광은 "(아들 차태현이) 나중에 여의도에 아파트를 사줬다더라. 엄마·아빠 집 사준 것"이라고 했고, 전성애는 "그 좋은 집을 태현이가 사줬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거들었다.

이에 최수민은 "저는 그날 새벽 너무 감사해서 무릎을 꿇고 하나님께 '저 여기서 살아도 되냐'고 기도했다. 너무 감사하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밸류업 실망감 '저PBR 조정'으로? "성장주 주목해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