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e커머스 업계도 '구조조정'…허리띠 조이는 유통공룡들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6 05:00
  • 글자크기조절
국내 유통업계에 '칼바람'이 거세다. 고금리 고물가로 인한 내수 침체로 유통업계가 가장 큰 타격을 받으면서다. 기업들은 생존을 위해 저마다 허리띠를 졸라매고 조직재정비에 돌입했다.





롯데쇼핑·GS리테일 '희망퇴직'...허리띠 졸라매는 유통공룡들


e커머스 업계도 '구조조정'…허리띠 조이는 유통공룡들
4일 업계에 따르면 롯데쇼핑 산하의 홈쇼핑 사업부문(롯데홈쇼핑)이 희망퇴직을 실시한데 이어 마트사업부문(롯데마트)도 희망퇴직을 받는다.

롯데마트는 지난달 29일부터 전 직급별 10년차 이상 사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고 있다. 2021년 창사 이래 첫 희망퇴직을 실시한 이후 2년만에 또다시 조직 재정비에 나섰다. 롯데홈쇼핑은 이번이 창사 이후 처음 단행된 희망퇴직이다.

롯데쇼핑의 영화상영업 사업부분(롯데컬처웍스)도 2년만에 또다시 희망퇴직을 시행한다. 롯데는 지난해에도 하이마트와 면세점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한 바 있다.

홈쇼핑과 슈퍼마켓, 편의점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GS리테일도 1977년생 이상 장기 근속자를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고 있다. 이외 매일유업, SPC 파리크라상 등 식품 유통업계도 희망퇴직을 받았거나 진행 중이다.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위기는 시장구조의 변화의 영향이 가장 크다. 이미 유통업계 전체 매출의 절반 이상(51.9%, 2023년 10월 기준)이 온라인으로 이뤄지고 있다.




3위 사업자의 구조조정...e커머스 업계 판도변화 신호탄


e커머스 업계도 '구조조정'…허리띠 조이는 유통공룡들
유통업계의 위기감은 오프라인에 국한되지 않았다. 올해 초 위메프가 희망퇴직을 실시한데 이어 11번가도 지난달 27일부터 만 35세 이상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고 있다.

11번가는 지난해 기준 국내 온라인 쇼핑시장에서 점유율 7%를 차지하고 있는 4위 사업자다. 오픈마켓으로 한정하면 네이버쇼핑, 쿠팡에 이어 점유율 12.74%의 3위이기도 하다. 3위 사업자인 11번가가 창사 이후 처음 희망퇴직을 실시할 만큼 e커머스의 시장은 급격히 변해가고 있다.

e커머스 업계는 그동안 막대한 적자에 시달렸지만 시장 분위기는 좋았다. 시장이 점점 커지자 자본시장에서도 e커머스에 투자가 끊이지 않았다. e커머스 업계는 투자를 바탕으로 적자를 감수하고도 출혈경쟁을 통해 매출을 늘려왔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분위기가 급반전됐다. 업계 전반의 성장세가 둔화했다. 코로나19가 완화되자 국내는 물론 세계 각국이 지난 수년 동안 뿌린 유동성을 회수하면서 소비심리가 위축됐다. 이런 가운데 국내 e커머스 시장은 쿠팡과 네이버 2강 체제로 재편됐다.



성장모멘텀 잃은 e커머스...생존 위한 합종연횡


e커머스 업계도 '구조조정'…허리띠 조이는 유통공룡들
1, 2위 사업자를 제외한 G마켓, 11번가, 티몬, 위메프, SSG.COM, 롯데온, 마켓컬리, 오아시스 등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여전히 적자구조를 탈피하지 못한데다 시장마저 하강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자본시장 내 투자매력도가 매우 낮아졌다. IPO(기업공개)를 준비하던 e커머스들은 줄줄이 IPO에 실패했다. 알리익스프레스, 테무 등 중국 직구(직접구매) 플랫폼의 한국 진출도 큰 위기 요인이다.

일각에서는 현재와 같은 출혈경쟁, 자금 경색 구도에서는 자생이 불가능하다는 평가까지 나온다. 산업구조조정과 합종연횡을 모색할 시기라는 얘기다. 이미 한계에 부딪힌 이커머스간에는 인수합병을 통한 산업구조조정이 나타나고 있다. 글로벌 직구 플랫폼 큐텐은 티몬과 인터파크, 위메프를 인수해 해외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11번가 역시 IPO에 실패한 후 큐텐과 인수협상을 벌였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해 최종 결렬됐다.

한 유통 업계 관계자는 "한국이라는 울타리로 국한해선 e커머스가 더이상 성장모멘텀을 찾기 어렵다"며 "해외 시장을 개척하거나 산업재편이 불가피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