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짧아야 더 길게 머문다…역설의 숏폼

머니투데이
  • 김승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6 05:20
  • 글자크기조절
네이버 숏폼 컨텐츠 '클립'. /사진=네이버
네이버 숏폼 컨텐츠 '클립'. /사진=네이버
'숏폼'(짧은영상)이 대세다. 간결하면서도 자극이 큰 콘텐츠 소비 추세가 강해지면서 '단단익선'(短短益善·짧을수록 좋다) 영상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초창기 틱톡 등 SNS(사회관계망서비스) 중심이던 숏폼은 플랫폼 경계를 허물고 포털, 1인 미디어 등 다양한 서비스로 확장한다.

5일 앱·리테일 분석 서비스 와이즈앱에 따르면 한국인 유튜브 월 사용 시간은 올해 1월 1000억분을 처음 돌파했다. 이후 5월 1022억분, 7월 1033억분, 8월 1068억분, 10월 1044억분을 기록하며 1000억분 안팎을 유지 중이다. 5년 전 395억분(2018년 10월 기준)과 비교해 2.6배 늘었다. 카카오톡(319억분, 이하 올해 10월 기준)보다 약 3배, 네이버 앱(222억분)보다 5배 많은 수준이다. 인스타그램(172억분), 틱톡(79억분)과 견줘도 압도적인 사용 시간이다.

업계는 유튜브 사용 시간 증가의 일등공신으로 유튜브 숏폼 서비스 '쇼츠'를 꼽는다. 유튜브는 2021년 쇼츠를 선보인 후 올해 2월부터 크리에이터에게 광고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했다. 이는 쇼츠 콘텐츠 확대에 기여했고, 이용자 체류 시간을 늘리는 데 한몫했다. 와이즈앱은 "숏폼 콘텐츠가 체류 시간 증가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초창기 SNS를 중심으로 확산했던 숏폼은 이제 다양한 플랫폼 업체까지 눈독 들인다. 네이버는 지난달 2일 앱을 개편하면서 숏폼인 '클립'을 첫 화면에 넣었다. 차별화 전략은 쇼핑, 검색, 블로그 등 자사 서비스와의 연계다. 예를 들어 숏폼 영상을 보다가 쇼핑을 하고, 식당이나 여행 서비스를 예약하거나 더 궁금한 정보를 블로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지난 6월에는 클립 서비스 개편에 맞춰 공식 창작자를 모집했는데 총 1만3000여명이 지원하는 등 큰 반응을 얻었다.

카카오가 운영하는 포털 사이트 '다음'도 지난해 8월부터 앱에 숏폼 영상을 모은 '오늘의 숏'을 제공한다. 뉴스, 경제·재테크, 연예 등 분야별 파트너사가 제공하는 숏폼 영상을 볼 수 있다. 카카오톡 역시 숏폼 형태의 '펑' 기능을 지난 9월 추가했다. 아프리카TV도 지난해 6월 숏폼 서비스 '캐치'를 출시했다. 캐치는 1분가량 짧은 세로형 영상 콘텐츠다. 이용자들은 긴 영상 요약본과 예고편, BJ 라이브 스트리밍 하이라이트 등 캐치를 직접 제작하고 공유하며 서비스를 즐긴다. 회사는 이달 중 캐치를 한 번에 모아 즐길 수 있는 '캐치스토리'를 도입하고, 추천 AI(인공지능)도 강화할 예정이다.

업계에선 숏폼 시장이 더 성장할 것으로 내다본다. 짧은 영상에 강한 자극을 원하는 현대인들의 콘텐츠 소비 성향에 제격이라는 평가다. 업계 관계자는 "이용자들의 선호 콘텐츠는 점점 긴 집중력을 요구하지 않으면서도 자극적으로 바뀌고 있다"며 "여기에 추천 알고리즘도 발전하면서 취향과 개성을 중시하는 1020세대에 숏폼은 특히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