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공매도 막으면 떠난다던 외국인, 오히려 韓 주식 더 샀다

머니투데이
  • 정혜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364
  • 2023.12.07 06:00
  • 글자크기조절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지난달 외국인이 국내 상장주식 3조3000억원을 순매수했다. 지난달 5일 공매도를 금지했음에도 불구하고 외국인은 넉 달 만에 순매수로 전환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국내 상장채권도 2조 2310억원 순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중 유가증권시장에서 2조3510억원, 코스닥시장에서 9490억원 등 상장주식 총 3조3000억원을 순매수했다.

11월 말 현재 외국인은 상장주식 692조2000억원, 시가총액의 26.9%를 보유 중이다.

주식은 지난달 5일 공매도를 금지했음에도 불구하고 넉달만에 순매수로 전환했다. 11월 외국인 순매수 규모는 올해 1월 약 6조1000억원 이후 최대 규모다.

지역별로 보면 유럽 3조2000억원, 미주 8000억원 등은 순매수, 아시아(-1000억원), 중동(-1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국가별로는 영국(3조5000억원), 미국(8000억원) 등은 순매수했다. 반면 버뮤다(-4000억원), 룩셈부르크(-3000억원) 등은 순매도했다.

보유 규모를 살펴보면 미국은 외국인 전체의 41.7%인 288조4000억원을 보유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유럽 210조4000억원(30.4%), 아시아 93조2000억원(13.5%), 중동 22조2000억원(3.2%) 순이다.

같은 기간 외국인은 국내 상장채권 5조3710억원을 순매수하고 3조1400억원을 만기상환받아 총 2조2310억원을 순투자했다. 채권도 차익거래 유인 증가 등으로 지난달 순투자로 전환했다.

11월말 현재 외국인은 국내 상장채권 244조1000억원을 보유 중이다.

지역별로는 유럽(1조2000억원), 아시아(5000억원), 중동(1000억원) 지역 등은 순투자했다. 종류별로는 국채(2조3000억원)는 순투자했고 통안채(-50억원), 회사채(-650억원)는 순회수했다.

잔존만기별로는 1~5년 미만(2조원), 5년 이상(2조8000억원) 채권에서 순투자했고 1년 미만(-2조5000억원) 채권에서 순회수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저PBR·AI주 다 놓쳤네" 급등주 부러운 개미, 아직 기회 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