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아이 셋, 대리모 셋…돈 주고 자식 얻어 키운 60대 남성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6 21:38
  • 글자크기조절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임종철 디자인기자 /사진=임종철 디자인기자
경기 평택시에서 발생한 '대리모 사건' 수사 과정에서 의뢰인 남성이 총 3명의 아기를 대리모를 통해 얻은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인천에서도 해당 아기 중 1명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뉴시스에 따르면 인천 남동경찰서는 아동복지법상 아동 매매 혐의로 대리모 A씨(38·여)와 의뢰인 친부 B씨(60대)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또 대리출산 브로커 C씨(52·여) 등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앞서 A씨는 2016년 9월 28일 부산의 한 병원에서 B씨의 정자로 임신한 자녀 D군을 출산하고, 그에게 아이를 넘겨준 혐의를 받는다.

그는 인터넷에서 '아기를 낳아주면 돈을 주겠다는' 대리모 구인 글을 보고 브로커를 통해 B씨에게 접근했다. 이후 5000만원을 대가로 받기로 한 A씨는 B씨와 공모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범행은 보건복지부 출생 미신고 아동 전수 조사로 드러났다.

경찰은 B씨가 브로커를 통해 2명의 아기를 추가로 대리모로부터 출산, 키우고 있는 사실이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대리모 주소에 따라 지역별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아동 매매 혐의를 적용, 여죄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5천 근로자, 출산지원금 1억 받아도 세금 0" 파격 대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