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스티브 잡스가 친필 서명한 5천원짜리 수표 '4000만원'에 팔린다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6 22:18
  • 글자크기조절
애플 창립자 스티브 잡스가 47년 전 서명한 4.01달러(5000원) 수표의 모습. /사진= 엑스(옛 트위터) 갈무리
애플 창립자 스티브 잡스가 47년 전 서명한 4.01달러(5000원) 수표의 모습. /사진= 엑스(옛 트위터) 갈무리
애플 창립자 스티브 잡스가 47년 전 서명한 수표가 경매에서 한화 4000만원이 넘는 가격에 낙찰될 예정이다.

5일(현지시간) 미국 비즈니스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RR 옥션이 주관하는 경매에 잡스가 1976년 7월 23일 '애플 컴퓨터 컴퍼니'(현 애플) 소속으로 발행한 4.01달러(약 5259원) 수표가 올라왔다.

해당 수표는 2015년 파산한 전자제품 전문 유통업체 '라디오 쉑'에 보낸 것으로, 잡스의 친필 서명이 적혀 있다.

당초 업체 측은 2만5000달러 낙찰을 예상했으나, 현재 가격은 5000달러가 오른 30250달러(약 3972만원)이다. 경매는 7일(현지 시간)에 종료된다.

'IT계의 전설' 잡스는 생전 서명을 잘 남기지 않는 것이 습관으로 알려졌다. 이에 그의 서명이 담긴 물건들은 더 희소가치가 높아 고액에 거래되곤 한다.

경매업체는 "초기 컴퓨터 붐의 알려지지 않은 위대한 영웅 중 하나인 라디오쉑과 관련된 흥미로운 수표"라며"20세기의 가장 큰 기술 혁신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모두 보스턴에 본사를 둔 이 전자제품 업체의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당시 잡스와 워즈니악은 함께 라디오쉑을 돌아다니며 컴퓨터 개발에 필요한 시스템 등을 익혔고, 해당 시스템을 사용해 불법 장거리 전화를 거는 장치인 블루박스를 만들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