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통합검색

"술 40병 주세요" 직원 창고 들어가자 감금…편의점 돌며 돈 훔친 여성

머니투데이
  • 하수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6 23:34
  • 글자크기조절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사진=임종철
술을 대량으로 사겠다며 편의점 직원을 창고로 보낸 뒤 금품을 훔쳐 달아난 여성이 검거됐다.

6일 뉴스1에 따르면 서울 강북경찰서는 30대 여성 A씨를 절도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앞서 3일 오전 9시54분쯤 강북구의 한 편의점에서 점원을 창고에 가둔 뒤 금전출납기를 열어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그는 술 40병을 주문해 점원이 술을 가지러 창고에 들어가자 밖에서 창고 문을 잠갔다. 이후 A씨는 계산대에 있던 금전출납기를 열어 5만원을 절취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같은 방식으로 지난달 25일부터 강북구 일대 편의점을 돌며 네 차례에 걸쳐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추적으로 A씨 주거지를 특정해 3일 오후 6시쯤 귀가하는 A씨를 긴급 체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여보, 관리비 좀 봐"…일부러 덜 썼는데 난방비 2배, 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