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노시환 "손혁 단장님, 연봉 많이 올려주세요" 이유 있는 부탁, 23세 홈런왕 따뜻한 겨울 기대 [청담동 현장]

스타뉴스
  • 청담동=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7 16:07
  • 글자크기조절
한화 노시환(왼쪽)이 7일 오후 1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 리베라 청담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2023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에서 최고의 타자상을 수상하고 있다.
한화 노시환(왼쪽)이 7일 오후 1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 리베라 청담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2023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에서 최고의 타자상을 수상하고 있다.
한화 노시환이 7일 오후 1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 리베라 청담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2023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양정웅 기자
한화 노시환이 7일 오후 1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 리베라 청담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2023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에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양정웅 기자
올해 KBO 리그 최고의 타자로 등극한 노시환(23·한화 이글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고 있다. 과연 연봉협상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어낼 수 있을까.

노시환은 7일 오후 12시 서울 강남구 청담동 호텔 리베라 청담 베르사이유홀에서 열린 '2023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에서 '최고의 타자상'을 수상하며 손혁 한화 단장을 향해 "선수들이 야구만 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신 단장님께 감사드린다. 올해 잘했으니까 연봉 좀 많이 올려달라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올 시즌 노시환은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차세대 거포로 주목받았지만 지난해 6홈런에 그쳤던 그는 절치부심의 자세로 나섰다. 자유계약선수(FA) 이적생 채은성이 그를 밀착마크했고 웨이트트레이닝 파트너로 나서며 노시환의 몸 관리를 도왔다. 그리고 그 결과는 화려했다. 올 시즌 131경기에서 타율 0.298 31홈런 101타점, 출루율 0.388, 장타율 0.541, OPS(출루율+장타율) 0.929를 기록했다.

홈런과 타점에서 1위를 차지했고, 특히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 출전으로 10경기에 결장했음에도 리그 유일의 30홈런-100타점 타자가 됐다. 이에 시즌 종료 후 열리는 여러 시상식에서 많은 상을 싹쓸이하며 그야말로 상복 터진 겨울을 보내고 있다.

노시환이 2023 KBO 시상식에서 타점상과 홈런상을 수상한 뒤 미소짓고 있다. /사진=뉴스1
노시환이 2023 KBO 시상식에서 타점상과 홈런상을 수상한 뒤 미소짓고 있다. /사진=뉴스1
노시환은 수상 후 "좋은 상을 주신 선배님들께 감사한다. 올해 상복이 많다. 더 잘하라는 의미로 생각하고 성장하겠다. 그러면서 유수의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받고 있는 팀 동료 문동주(20)와 "수상소감을 뭘로 해야 하나. 똑같은 멘트 그만 쓰자"며 대화를 나눈다고 한다.

시상식 후 취재진과 만난 노시환은 "최근 많은 상을 받고 있어서 너무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면서도 "수상소감이 고갈돼 할 말이 없더라"며 웃었다. 이어 "감사한 마음은 항상 전하지만, 이후로는 멘트할 게 없어서 즉흥적으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시환은 "행복한 바쁨이다. 너무 좋다"고 이야기했다.

최고의 시즌 뒤에 맞이하는 오프시즌은 어느 때보다도 중요하다. 노시환은 "올해 좀 잘 했기 때문에 준비했던 과정들을 기억하면서 비시즌 준비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경험으로 실력을 늘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 1년, 1년 성장을 계속한다면 올해보다 내년 더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다고 자신하기 때문에 잘 준비하겠다"고 했다.

그리고 또 중요한 것이 바로 연봉 협상이다. 2019년 한화에 입단한 노시환은 첫 시즌 3000만 원의 최저연봉을 수령했다. 이듬해 연봉이 300만 원 상승한 그는 생애 첫 두 자릿수 홈런(12홈런)을 터트리면서 6000만 원까지 올랐고, 2021년 18홈런을 때려낸 이후에는 1억 2000만 원으로 두 배 올랐다. 지난해 잠시 주춤했지만 한화는 1100만 원 오른 1억 3100만 원을 노시환에게 안겨줬다.

한화 노시환.
한화 노시환.
노시환은 수상소감에서 "올해 잘했으니까 연봉 좀 많이 올려달라고 하고 싶다"며 손혁 단장을 향해 말했다. 시상식 후 다시 만난 노시환은 '어느 정도 액수면 만족하겠냐'는 질문에 "액수는 공개하기 그렇다. 선수가 받고 싶은 대로 받을 수는 없기 때문에 구단과 조율을 잘 해보겠다"고 밝혔다. 아직 구단과 연봉과 관련해 대화를 나누지 않았다는 그는 "내가 생각하는 근사치에 온다면 서로 기분 좋게 계약을 할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노시환은 "꼭 이 말은 넣어달라"는 부탁과 함께 "내년에도 더 잘할 테니까 많이 신경써주셨으면 좋겠다"고 미소를 지었다.

6년 차 최고 연봉 기록을 깨긴 쉽지 않다. 역대 KBO 리그에서 6년 차에 가장 높은 몸값을 기록한 선수는 이정후(25·키움 히어로즈)였다. 그는 2017년 데뷔 후 2022시즌 7억 5000만 원을 수령하며 2011년 류현진(당시 한화)이 기록한 4억 원을 훌쩍 뛰어넘는 기록을 세웠다. 한꺼번에 6배의 연봉이 올라야 이정후의 기록을 경신할 수 있는 만큼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그렇지만 류현진의 기록에는 근접할 수 있다.

노시환. /사진=한화 이글스
노시환. /사진=한화 이글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AI 파티, 외면하자니 고통 vs 지금이라도 뛰어 들자니 두려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