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미국 호황에 힘든 건 집주인?…"추가 하락 불보듯 뻔하다"[부릿지]

머니투데이
  • 조성준 기자
  • 김윤하 PD
  • 이상봉 PD
  • 김아연 PD
  • 신선용 디자이너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571
  • 2023.12.08 05:10
  • 글자크기조절
지난달 30일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3.5%로 7개월 연속 동결했다. 시장은 예상했던 결과라고 인식했지만,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는 섣부른 하락 기대는 금물이라고 시사하기도 했다.

올 하반기 들어 집값의 재차 하락은 기준금리의 동결과는 별개로 시장금리의 상승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더 큰 문제는 현장에선 기준금리 수준도 이미 한계이며, 4~5%대의 시장금리의 이자를 갚기도 벅차다고 아우성친다. 금리의 상승에 따른 가격 하락이 장기 채권과 흡사하다는 채권 전문가 배문성 라이프자산운용 팀장은 "현재 금리 상황에서 집값 상승은커녕, 추가 하락 분위기가 짙다"고 지적한다. ☞머니투데이 부동산 유튜브 채널 '부릿지'가 국채 금리를 통해 한국 주택 시장의 추이를 정리했다.

미국 호황에 힘든 건 집주인?…"추가 하락 불보듯 뻔하다"[부릿지]
▶조성준 기자
안녕하세요 부릿지 조성준입니다. 저희 오늘 배문성 라이프자산운용 팀장님 모시고 이야기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채권과 부동산의 연관성을 좀 많이 진단해 주셨더라고요.

▶배문성 라이프자산운용 팀장
건설사들의 신용을 분석하려면 이제 부동산 시장 그러니까 집값이 어떻게 될 건지가 이제 가장 관건이었거든요. 집값이 어떻게 되는지를 이제 계속 추적 관찰을 이렇게 해봤는데, 흥미로운 사실 하나는 이제 2010년도부터 주로 한 10년 정도까지 보면 그 아파트들의 월세가 거의 변화가 없었다는 거죠. 채권도 보면 이자는 내가 받는 이자는 변화가 없는데 금리가 내려가면 채권 가격이 오르지 않습니까? 그런 면에서 어찌 보면 10년 만기 채권과 굉장히 좀 유사하게 그런 메커니즘으로 좀 돌아가는 측면이 발견되더라고요.

미국 호황에 힘든 건 집주인?…"추가 하락 불보듯 뻔하다"[부릿지]
▶배문성 라이프자산운용 팀장
큰 흐름으로 보면 이 금리가 계속 하락한 게 어떤 집값을 올린 주요인으로 설명할 수 있겠다. 희가 이제 아파트 가격에 대해서 특히 서울에 대해서는 이제 우상향에 대한 믿음이 좀 있지 않습니까? 이제 노무현 정부 때가 이제 GDP 대비 가계부채가 한 70%까지 올라왔었던 시기였고, 그리고 어느덧 이제 그 가계부채가 이제 100%를 넘게 되지 않았습니까? 차입금 부담이 높아질수록 금리가 오를 때 굉장히 힘들어지거든요. (한국의) 소득 대비 집값이 많이 오르면서 누구나 이 집을 사려면 부채를 많이 져야만 하는 그런 시기가 된 건데 그렇게 부채 규모가 커질수록 금리가 오르냐 내리느냐가 굉장히 주택 수요를 좌우할 수밖에 없게 된 거죠.

▶조성준 기자
지금 말씀해 주신 대로 보면 올 하반기 한국 부동산 시장이 좀 어땠다고 보시나요?

▶배문성 라이프자산운용 팀장
대부분 그냥 채권 시장의 국채 금리 흐름으로 설명이 될 것 같습니다. 한국 국채 10년물 기준으로 국채 수익률이 작년 10월만 해도 이제 4.6%까지 치솟았었고요. 당연히 주택담보대출 금리라든가 전세자금 대출 금리 다 같이 급등하면서 주택 수요 그리고 전세 수요마저도 다 위축이 됐었단 말이죠.

미국 호황에 힘든 건 집주인?…"추가 하락 불보듯 뻔하다"[부릿지]
▶배문성 라이프자산운용 팀장
상반기 상승장의 주요 원인은 이렇게 시장금리가 굉장히 많이 내려갔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기준 금리를 빠르게 내릴 것 같지 않고 뭔가 고금리가 장기화될 수도 있겠다라는 그런 두려움이 채권시장에 생기기 시작했습니다. 국채 금리가 미국이 먼저 오르니까 우리나라도 같이 끌려 올라가는 식으로 올라서 2월에 3.15%에 불과했던 국채 10년물 금리가 한 10월 말에는 4.4% 정도까지 꽤 많이 오르게 됩니다. 당연히 주택담보대출 금리 같은 것도 오르는 쪽으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고, 고금리의 장기화라는 키워드가 자꾸 언론의 보도를 타고 하다 보니까 주택 수요가 확 올해 추석 전후를 기준으로 굉장히 위축되게 되었죠.

미국 호황에 힘든 건 집주인?…"추가 하락 불보듯 뻔하다"[부릿지]
▶조성준 기자
금리가 말씀해 주신 대로 올해도 안 되겠다 내년 초도 (하락) 어렵다 이렇게 바뀌게 된 이유가 뭘까요?

▶배문성 라이프자산운용 팀장
1994년 이후에 미국의 경우를 보면 기준금리를 3%에서 6%까지 빠르게 올린 뒤에 이 6%의 금리를 대략 한 5~6%에서 장기간 고금리를 유지한 적이 있습니다. 그때 당시 미국이 it 중심으로 굉장히 견조한 성장을 계속해서 해나갔습니다. 이와 유사하게 미국의 어떤 경제가 침체가 빨리 오는 게 아니라 오히려 약간 좀 호황 국면에 있어서 침체가 되게 늦어질 것 같다. 이런 식으로 좀 생각이 옮겨간 거죠. ☞자세한 내용은 머니투데이 부동산 유튜브 채널 '부릿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출연 조성준, 배문성
촬영 이상봉 김아연 PD
편집 김윤하 김아연 PD
디자이너 신선용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