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SK 홍경기↔삼성 박민우 맞교환, "트레이드로 패배의식 지우기" 은희석 감독 예고 실현됐다

스타뉴스
  • 양정웅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8 10:22
  • 글자크기조절
삼성 은희석 감독.
서울 삼성으로 이적하는 홍경기. /사진=KBL
서울 SK 유니폼을 입는 박민우. /사진=KBL
서울 SK 유니폼을 입는 박민우. /사진=KBL
"타 팀 트레이드 등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 같다. (분위기 반전을 위한) 여러 방법이 있는데, 트레이드를 통한 것도 있다." (삼성 은희석 감독)


3일 전 사령탑의 발언이 현실이 됐다. KBL 서울 삼성 썬더스가 베테랑 가드 홍경기(35)를 서울 SK 나이츠에서 영입했다.

한국농구연맹(KBL)은 8일 "SK 가드 홍경기와 삼성 포워드 박민우가 1대 1 트레이드 됐다"고 공시했다.

군산고-고려대를 졸업하고 2011년 원주 동부(현 DB)에 입단한 홍경기는 부산 KT(현 수원 KT)를 거쳐 인천 전자랜드(현 대구 한국가스공사)에서 본격적인 커리어를 시작했다. 매년 출전 수를 늘렸던 그는 2021~22시즌 37경기에서 평균 13분 25초 출전, 5.3득점 1.0리바운드 0.8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시즌 종료 후 FA를 통해 SK로 이적했다.

팀을 옮긴 후 지난 시즌 24경기에 나오며 식스맨으로 활약했지만, 김선형이나 오재현, 최원혁 등 쟁쟁한 가드진에 밀려 올 시즌에는 출전 기회가 줄어들었다. SK는 "팀의 공격력에 보탬이 될 수 있는 경험과 좋은 슈팅력을 보유한 즉시 전력 자원을 원한 삼성의 요청에 따라 팀내 두터운 선수 자원으로 인해 많은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홍경기에게 더 많은 출전 기회를 주기 위해 트레이드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홍경기. /사진=KBL
홍경기. /사진=KBL
SK는 홍경기를 보내는 조건으로 향후 팀의 미래 자원으로 육성 가능한 젊은 포워드인 박민우(24)를 영입했다. 박민우는 고려대를 졸업하고 2020년 드래프트를 통해 삼성에 입단한 후 올 11월 국군체육부대에서 병역을 마쳤다.

삼성은 7일 현재 시즌 3승 15패를 기록하며 10팀 중 9위에 위치하고 있다. 지난달 25일 울산 현대모비스와 홈경기(66-80)부터 5연패의 수렁에 빠져 있는 상황이다. 지난 5일 창원 LG와 홈 경기에서는 이정현(36)의 KBL 첫 600경기 연속 출전이라는 대기록이 나왔음에도 82-95로 지고 말았다.

당시 은희석 삼성 감독은 경기 후 "(팀이) 패배의식에 젖어있는 것 같다. 그렇다고 선수들 정신력만 강조할 수 없다"며 "타 팀 트레이드 등도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은 감독은 "어찌됐든 선수들을 최대한 보강해야 한다"면서 "(분위기 반전을 위한) 여러 방법이 있는데, 트레이드를 통한 것도 있다. 선수들의 기분을 끌어올려야 한다"며 "패배의식 끄집어 낼 수 있는 부분을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3일 만에 실제로 트레이드를 성사시켰다.

삼성 은희석 감독.
삼성 은희석 감독.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중국·일본 조선소에 깃발 꽂는 HD현대…'K-엔진' 초격차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