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고금리 버티는 美실업률 3.7%…경착륙은 없다 [뉴욕마감]

머니투데이
  • 뉴욕=박준식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09 07:18
  • 글자크기조절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23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의 하원 세출위원회 소위에 출석해 "궁극적으로 인플레이션은 해소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워싱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23일(현지시간) 워싱턴 의사당의 하원 세출위원회 소위에 출석해 "궁극적으로 인플레이션은 해소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욕증시가 경기 연착륙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틀째 상승세를 지속했다. 11월 고용보고서는 실업률이 전월보다 떨어지고 일자리가 늘어나면서 금리인하 기대를 요원하게 만들었지만 투자자들은 미국 경제의 펀더멘털이 강하고 경기 연착륙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긍정적인 방향으로 해석했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 지수는 전일보다 130.49(0.36%) 오른 36,247.87을 기록했다. S&P 500 지수도 18.78포인트(0.41%) 상승한 4,604.37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은 63.98포인트(0.45%) 올라 지수는 14,403.97에 마감했다.

스테이트 스트리트의 최고 투자 전략가인 마이클 아론은 "11월 일자리 보고서는 경제가 경기침체에 놓여있지 않다고 묘사했다"며 "인플레이션 기대가 하락하고 소비자 심리도 개선되면서 미국경제가 연착륙할 거란 기대를 갖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연착륙 결과가 그대로 유지되는 한 주식과 위험 자산에 대한 선호는 이어질 것"이라며 "인플레이션이 낮아지고 실업률이 크게 상승하지 않는 한 노동 수급 균형이 좋아지는 것은 경제 전반에 긍정적"이라고 평했다.

이날 미시간 대학 조사에 따르면 소비자 심리는 69.4로 7월 이후 최고 수준으로 상승했으며 다우존스 추정치인 62.4를 상회했다. 반면 인플레이션 기대치는 급락해 1년 인플레이션율 전망이 3.1%로 떨어졌다. 이는 11월의 4.5%보다 하락한 것이다. 5년 전망은 3.2%에서 2.8%로 높아졌다. 에드워드 존스의 수석 투자 전략가인 모나 마하잔은 "이러한 데이터 포인트는 모두 연준이 금리 인상 사이클을 마쳤을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파업복귀로 美11월 실업률 3.9%→3.7%…연착륙 확신


고금리 버티는 美실업률 3.7%…경착륙은 없다 [뉴욕마감]
미국 11월 고용은 다시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고금리 지속에 따라 노동시장의 둔화를 예상했지만 실업률이 오히려 줄고, 일자리가 늘어난 것이다.

이날 미국 노동부 고용통계국은 11월 비농업 고용이 19만 9000건으로 전월보다 4만 9000건이나 늘었다고 밝혔다. 전문가들 컨센서스인 다우존스 추정치인 19만건을 상회한 결과다.

같은 기간 실업률은 노동시장 참여율이 62.8%로 상승하면서 전월 3.9%에서 3.7%로 오히려 낮아졌다. 물가상승률의 주요 지표인 시간당 평균임금은 전월비 0.4%, 전년비 4% 증가했다. 월별 증가율은 예상치 0.3%를 소폭 웃돌았으나 연간 증가율은 비슷한 수준이었다.

11월에는 헬스케어(7만 7000건) 분야에서 일자리가 크게 늘었다. 정부 고용도 4만 9000건 추가됐고, 제조업(2만 8000건)과 레저 및 숙박업(4만건)도 증가세를 더했다. 반면 연휴 시즌을 앞두고 소매업에서는 3만 8000개 일자리가 사라졌고 절반은 백화점에서 발생했다. 운송 및 창고업도 5000건 감소세를 보였다.

(벨베디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일리노이주 벨베디어에서 열린 전미자동차노조(UAW) 행사에 도착해 붉은색 UAW 셔츠로 갈아 입고 있다. 2023.11.10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벨베디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9일(현지시간) 일리노이주 벨베디어에서 열린 전미자동차노조(UAW) 행사에 도착해 붉은색 UAW 셔츠로 갈아 입고 있다. 2023.11.10 ⓒ AFP=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제조업에서 일자리가 늘어난 배경에는 11월에 전미자동차산업노조(UAW)의 파입이 풀리면서 3만개 일자리가 급여를 재개한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국 고용은 둔화양상을 띄면서도 지표마다 상이한 차이를 보이면서 저감속도가 느린 측면이 있다. 이틀 전 민간급여정보회사 ADP 자료는 11월 민간기업 고용이 10만 3000건으로 전월보다 저감됐다고 밝혔지만 노동부 보고는 이와 차이가 큰 것이다. 특히 ADP는 레저 및 접객 분야에서 고용이 7000건 줄었다고 했는데, 노동부는 4만건이 늘었다고 밝혔다.

실업률은 1월과 4월 3.4%로 최저점을 찍은 후 8~9월 3.8%, 10월 3.9%를 기록해 4%대 진입을 알리는가 싶더니 11월은 오히려 3.7%로 줄었다. 가을에 파업을 벌이던 노조들이 대부분 일터로 복귀한 영향이지만 미국경제의 실업률은 5.50%라는 고금리에도 불구하고 역사상 가장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경제상황을 모니터링하면서 긴축정책을 조율하는 연방준비제도(Fed) 입장에서는 실업률이 4~5%로 치솟지 않는 이상 정책을 완화할 필요가 없다. 충격이 없는 인플레이션 방지책으로 현 상황을 지켜보는 것이 더 유리하기 때문이다. 다만 내년 초 조기 금리인하를 기대하던 증시나 자산시장의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고금리 유지기간이 길어지는 것이 부담일 수 있다.


특징주 - 파라마운트 룰루레몬 하시코프


2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난지한강공원 일대에서 열린 룰루레몬과 함께하는 원더러스트 코리아 2019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원더러스트 코리아 제공) 2019.8.24/뉴스1
24일 오전 서울 마포구 난지한강공원 일대에서 열린 룰루레몬과 함께하는 원더러스트 코리아 2019에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원더러스트 코리아 제공) 2019.8.24/뉴스1
파라마운트 글로벌 주가는 12.11% 급등했다. 스카이댄스와 레드버드 캐피탈이 내셔널 어뮤즈먼츠를 인수하려고 계획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주가가 올랐다. 내셔널 어뮤즈먼츠는 파라마운트의 대주주다. 파라마운트는 156억 달러 규모의 장기 부채를 안고 있는데 새로운 주주의 등장은 돌파구가 될 전망이다.

룰루레몬은 최근 실적이 재평가를 받으면서 5.37% 올랐다. 회사의 3분기 매출은 22억 2000만 달러로 예상치인 21억 9000만 달러를 넘어선 바 있다. 주당 순이익도 2.53달러로 예상치 2.28달러를 넘어섰다. 실적 발표 당시 회사측은 거시적 환경의 불확실성을 인식하면서 전망을 불투명하게 설명해 당일엔 주가가 하락했었다. 그러나 최근 소비추세가 꺾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기대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하시코프 주가는 이날 16.43%나 급락했다. 투자은행 TD코웬은 이 소프트웨어 회사의 주가를 아웃퍼폼에서 시장수익률 수준으로 강등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골목마다 소변·담배꽁초…용산 주민 "집회, 이 악물고 참는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