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野비주류' 김종민 "신당? 최선 다해보고 안 되면 상의할 것"

머니투데이
  • 차현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0 17:23
  • 글자크기조절

[the300]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영찬(왼쪽부터), 이원욱, 김종민, 조응천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네 번째 민심소통 '국민과 함께 토크쇼'에서 손을 맞잡고 인사하고 있다.   '원칙과 상식'은 더불어민주당 내 비이재명계(비명·혁신계) 모임이다. 2023.12.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영찬(왼쪽부터), 이원욱, 김종민, 조응천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네 번째 민심소통 '국민과 함께 토크쇼'에서 손을 맞잡고 인사하고 있다. '원칙과 상식'은 더불어민주당 내 비이재명계(비명·혁신계) 모임이다. 2023.12.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더불어민주당 내 혁신계를 자처하는 비주류 의원모임인 '원칙과상식'이 소속 김종민 의원이 10일 신당 창당 계획에 대해 "아직 없다"면서도 "올해 말까지 민주당의 쇄신에 최선을 다해보고 안 되면 (지지자 등) 여러분과 상의하겠다"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원칙과상식'이 연 '국민과 함께 토크쇼'에서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이 (잘 혁신해서) 바뀌면 신당이 되는 것이다. 그게 제일 좋다"면서도 "내년 총선을 위한 경기장에 입장해야 하는데 입장한 뒤 바꾸자, 이렇게는 못한다"고 했다.

이어 "12월 민주당의 혁신과 쇄신을 위해 힘을 실어달라"며 "(만약 안 될 경우) 그 다음에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변함없이 함께 가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원칙과상식 소속 의원들은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쓴소리를 쏟아냈다. 이원욱 의원은 당에서 당직을 주고 공천을 보장 해준다면 지금처럼 혁신 목소리를 낼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가능성은 제로"라며 "(방청석의 어떤 분이) 민주당의 가장 큰 문제는 '너(이재명 대표)'다 라고 하셨는데, 저는 '너'밑에서는 아무 것도 할 생각이 없다"고 했다.

앞서 이원욱 의원은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장에 같은 SK(정세균)계로 분류되는 안규백 의원이 임명된 것을 두고 "SK계 아닌 친명(친이재명)계"라고 비판한 바 있다.

조응천 의원은 이재명 대표에게 들은 말 중 가장 황당한 말을 묻는 질문에 최근 이 대표와 통화했던 일화를 언급했다. 그는 "이 대표가 '뭐가 문제냐'고 물었다"며 "(그동안) 수도 없이 얘기했는데 뭐가 문제냐(라고 물으니) 정말 막막하다. 주위사람들한테 물어보고 다시 통화하자고 한 뒤엔 다시 전화는 안 왔다"고 했다.

윤영찬 의원은 "민주당 의원들도 (이 대표 사법리스크 관련) 사안을 다 알 수 없다. 사법적 판단을 받도록 하면 되는 것"이라며 "왜 개인적 사건을 당이 나서서 모두가 아는 것처럼 얘기하는 것인가. 우리 당이 여기(사법리스크 방어)에 주력하는 것도 그것도 원칙과 상식에 벗어난다"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가 열린 550석 규모 강당은 인파로 꽉 들어찼으며 뒤늦게 온 사람들은 통로와 강당 뒷 쪽에 서서 토론회를 지켜봤다. 참석자들은 '공약준수, 위성정당 꼼수 철회' 등의 피켓을 들었다. 최근 당 지도부가 21대 총선 전 선거제도인 병립형 비례대표제로의 회귀를 시사한 것에 대한 반대 뜻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이날 토론회에는 이 전 대표 측 인사가 주축인 원외 모임 '민주주의 실천행동'과 이낙연계 싱크탱크 '연대와공생'의 남평오 부이사장도 참석했다.

원칙과상식에 속한 윤영찬 의원이 친낙(친이낙연)계로 분류되고 이 전 대표도 이날 국회에 발걸음을 하는 만큼 이 전 대표의 원칙과상식 행사 참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연대가 시작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왔으나, 이 전 대표는 이날 자리를 함께 하지는 않았다.

이 전 대표는 같은 시간 국회에서 열린 결혼식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은 결혼식 하객으로 왔다"며 "('원칙과상식'의) 문제의식과 충정에는 공감하고 있으나 구체적으로 어떤 논의가 이뤄지는지에 대해서는 제가 알지 못한다"고 했다.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앞줄 왼쪽 세번째부터), 윤영찬, 이원욱, 김종민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네 번째 민심소통 '국민과 함께 토크쇼'에서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원칙과 상식'은 더불어민주당 내 비이재명계(비명·혁신계) 모임이다. 2023.12.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조응천(앞줄 왼쪽 세번째부터), 윤영찬, 이원욱, 김종민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칙과 상식' 네 번째 민심소통 '국민과 함께 토크쇼'에서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원칙과 상식'은 더불어민주당 내 비이재명계(비명·혁신계) 모임이다. 2023.12.10/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처벌 의사 구제 없다" 못박은 정부…4년 만에 확 달라진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