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가수 방미, 부동산 투자로 200억 벌었다?…"놀며 까먹은 게 100억"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0,736
  • 2023.12.11 08:55
  • 글자크기조절
/사진=MBN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MBN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가수 방미(63)가 부동산 투자로 성공했지만 투기꾼으로 취급받던 일화를 털어놨다.

지난 10일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는 80년대 대표 디바로 꼽히는 가수 방미가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사진=MBN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MBN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이날 방송에서 방미는 럭셔리한 제주도 리조트 형 아파트에서 지내는 일상을 공개하며 "미국 가서는 LA(로스앤젤레스)에 있고, LA의 세컨 하우스로는 하와이에서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엔 11개월 만에 들어왔다는 방미는 미국과 오가는 생활로 100만원대 관리비에도 부재 시에도 관리가 가능한 리조트 형 주택에서 생활하고 있다고 했다.

방미는 80년대 가수 성공 후 시작한 주얼리 사업과 부동산 투자에도 성공하며 부를 쌓았다.

그는 투자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에 대해 "당시 2400만원 주고 샀던 방배동 아파트에서 여의도로 이사했다. 집을 사서 옮겼는데 팔 때마다 조금씩 값이 올라가 있는 걸 느꼈다. 2400만원에 샀는데 3500만원에 팔았다. '부동산은 사면 오르는구나' 싶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산에 공연하러 가도 부산 아파트 보러 다니고, 방송이 없는 날엔 부동산 가서 아파트 시세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사진=MBN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MBN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방미는 부동산 투자로 성공을 거뒀지만 이로 인해 20년간 투기꾼으로 오해받았다고 토로했다.

그는 "오해의 요소가 되게 많은데, 말도 안 되는 '200억'이라는 타이틀을 걸어놔서 제가 20년 동안 고생했다. 힘들게 재산과 자산을 모으려고 한 거에 빗대어서 말도 안 되게 타이틀이 정해졌다"며 그간 힘들었던 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그는 "제가 해외에서 놀면서 까먹은 게 100억이다. 남은 게 얼마냐. 100억이 남았으니 타이틀이 바뀌어야 한다"며 과거 알려졌던 200억 재산 규모가 100억으로 줄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사진=MBN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사진=MBN '스타다큐 마이웨이' 방송 화면

방미는 유복했으나 이후 가세가 기울어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회상하기도 했다.

방미는 "아버지가 냉동 보관 사업을 해서 부유했다. TV도 있었고, 방 안에 화장실도 있었다"고 기억했다. 그러나 방미가 10살 때쯤 아버지의 노름으로 가세가 기울기 시작했다고.

그는 "아버지가 화투를 좋아하셨고, 동네 어른들과 화투를 취미로 하다가 고질병이 됐다. 빚을 낼 정도로 노름에 빠지게 됐다"며 "10살에 차압을 경험했다. 집에 빨간딱지가 붙었다"고 밝혔다.

이어 "집이 워낙 없이 살아서 이사를 수십 번 다녔다. 보증금을 올려주면 이사할 일이 없는데 그게 없다 보니까 방 한 칸에 있다가 지하로 가게 되고 그랬다. 너무 많이 돌아다녔다. 그러다 보니까 성공하면 집을 사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정책, 그게 표가 됩니까"? 내 삶을 바꿀 여야 총선 공약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