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새로운 사업 할 때 '함께해요'…사업전환도 대중소 상생으로

머니투데이
  • 세종=오세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1 17:53
  • 글자크기조절
사진=머니투데이 DB
중소벤처기업부가 대중소 상생형 공동사업전환 참여 기업을 첫 승인을 했다.


중기부는 중소기업 사업전환법 제도 시행 후 지난 8일 ㈜세아베스틸과 중소기업 9개사의 공동사업전환계획을 제1호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공동사업전환은 독자적 사업전환이 어려운 중소기업이 대기업이나 중소기업과 공동의 목표를 설정하고 함께 전환하는 제도다. 올해 5월 '중소기업사업전환법'을 개정해 11월 17일부터 시행됐다.

오기웅 중기부 차관은 11일 상생형 공동사업전환의 첫 사례인 '세아베스틸'의 군산 공장 현장을 둘러보고 공동사업전환에 참여한 중소기업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져 격려와 제도 발전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공동사업전환에 참여한 세아베스틸은 특수강 제조 대기업으로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연간 30만톤의 부산물을 중소기업 7개사와 협력해 벽돌, 시멘트 등 산업용 소재로 재활용하는 기술과 제품을 공동으로 개발해 생산하기로 했다.


동시에 경량·고강도 특수강 소재를 활용한 전기차 부품도 중소기업 2개사와 공동 개발을 통해 생산을 추진키로 했다.

이번 공동사업전환을 통해 세아베스틸은 제강 부산물을 매립하는 비용을 절감하고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실천하는 등의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 중소기업은 부산물 재활용을 통한 원가절감과 친환경 제품 제조로 새로운 경쟁력과 판로를 확보하는 등 성장의 발판을 마련하는 계기로 삼았다.

오 차관은 "공동사업전환의 첫 포문을 열어준 것에 감사하고 이번 대중소기업이 상생하는 공동사업전환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돼 새로운 산업생태계를 선도하는 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중기부는 우리 경제의 활력 회복과 재도약을 위해 중소기업의 신사업 전환을 적극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4거래일 연속 뒷걸음질 코스피, 2600선 붕괴…8만전자 깨졌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