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전 연인 인질극' 20대男, 안전매트로 뛰어내렸다…피해자는 팔 다쳐

머니투데이
  • 조성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1 19:30
  • 글자크기조절
(사천=뉴스1) 한송학 기자 = 11일 경남 사천시에서 20대 남성 A씨가 30대 여성을 대상으로 인질극을 벌인 현장에 에어매트가 설치돼 있다.   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A씨가 오후 6시 경 아파트 6층과 7층 사이 창문에서 투신했으나 3층 높이의 외벽 구조물에 1차 충격한 뒤 안전매트에 떨어졌다.   소방은 A씨를 구급차에 태워 인근 병원으로 이송한 상태다. 2023.12.1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사천=뉴스1) 한송학 기자 = 11일 경남 사천시에서 20대 남성 A씨가 30대 여성을 대상으로 인질극을 벌인 현장에 에어매트가 설치돼 있다. 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A씨가 오후 6시 경 아파트 6층과 7층 사이 창문에서 투신했으나 3층 높이의 외벽 구조물에 1차 충격한 뒤 안전매트에 떨어졌다. 소방은 A씨를 구급차에 태워 인근 병원으로 이송한 상태다. 2023.12.11/뉴스1 Copyright (C)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AI학습 이용 금지.
경남 사천시 사천읍 한 아파트에서 흉기를 든 남성이 여성을 붙잡고 인질극을 벌이다 아파트 창문으로 투신했다.

11일 뉴스1·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사천읍 한 아파트에서 20대 A씨가 흉기를 소지하고 30대 여성 B씨를 인질로 붙잡았다.

A씨는 B씨와 전 연인 관계로 최근 스토킹과 관련한 소송이 시작되자 그 과정에 불만을 품고 범행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B씨를 인질로 잡고 아파트 건물 6층과 7층 사이 계단에서 이날 오후 5시20분 기준 경찰과 대치하던 중 4시간 만인 이날 오후 6시쯤 혼자 창문으로 뛰어내렸다.

A씨는 추락하면서 아파트 3층 높이의 외벽 구조물에 1차 충격 후 화단에 설치된 안전 매트에 떨어졌다.

인근에 대기하고 있던 소방은 A씨를 119구급차에 태워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질로 잡혀 있던 B씨는 팔을 다쳐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받고 있다.

경찰은 A씨 완치 후 범행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