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가자지구 인도주의 문제 논의"...유엔총회, 12일 긴급특별총회 소집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1 21:22
  • 글자크기조절

이집트·모리타니, 유엔총회 의장에 특별회의 소집 요청

데니스 프랜시스 유엔총회 의장/신화=뉴시스
데니스 프랜시스 유엔총회 의장/신화=뉴시스
유엔 총회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전쟁으로 발생한 가자지구의 인도주의 위기 문제를 논의하고자 12일(현지시간) 긴급 특별총회를 소집한다.

11일 CNN 등에 따르면 데니스 프랜시스 유엔총회 의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가자지구 문제 논의를 위해 제10차 긴급 특별총회 제45차 전체 회의를 12일에 개최한다는 내용을 회원국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성명에 따르면 이번 긴급 특별총회는 이집트와 이슬람협력기구(OIC) 의장국인 모리타니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프랜시스 의장은 "이집트와 모리타니는 각각 아랍 그룹과 OIC 그룹 의장국으로서 각자의 자격으로 특별회의 소집을 촉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집트와 모리타니는 프랜시스 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휴전을 촉구하는 결의안이 부결된 것을 언급하며 "국제 평화와 안보를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할 일차적 책임을 다하지 않을 때 유엔총회가 소집돼 권고안을 제시할 수 있다는 유엔총회 결의안 377호 '평화를 위한 연합'을 발동해야 한다"고 총회소집을 요청했다.

이들은 공동 서한에서 "휴전이 이뤄지지 않고 인도주의 및 인권법을 포함한 국제법의 중대한 위반과 관련 유엔 결의안 위반이 계속되고 있다"며 "동예루살렘을 포함한 팔레스타인 점령지 특히 가자지구의 상황은 계속해서 극적으로 악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스라엘·하마스 휴전 결의안은 지난 11월 15일 안보리에서 처음으로 표결에 부쳐졌었다. 당시 15개 이사국 중 미국·영국·러시아 등 3개국이 기권표를 던졌지만, 12개국이 찬성해 결의안은 채택됐다. 하지만 해당 결의안에는 '휴전' 대신 '교전 중단' 촉구 내용만 담겼고, 이스라엘에 대한 하마스의 기습공격을 '테러'로 규탄하는 내용도 빠졌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로이터=뉴스1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로이터=뉴스1

지난 8일 아랍에미리트(UAE)가 제출한 이스라엘·하마스 휴전 결의안이 표결에 부쳐졌지만 미국의 거부권 행사로 채택이 무산됐다. 영국은 기권했고 13개국이 찬성표를 던졌다. 안보리 결의가 통과하려면 15개 이사국 중 9개국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며 미국·중국·러시아·영국·프랑스 등 5개 상임이사국 중 어느 한 곳이라도 거부권을 행사해선 안 된다.

미국의 반대로 인한 결의안 채택 무산에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안보리는 지정학적 분열로 마비됐다"며 "가자 지구에서의 휴전을 주장하는 결의안을 통과시키지 못함으로써 그 신뢰성도 약화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AFP통신은 이번 유엔총회 결의안 초안이 지난 8일 유엔 안보리에서 부결된 휴전 결의안과 비슷한 내용을 담고 있다고 전했다. AFP에 따르면 결의안 초안에는 가자지구의 인도주의 상황에 대한 중대한 우려를 표명하고, 즉각적인 인도주의적 휴전과 모든 인질에 대한 즉각적인 석방을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처벌 의사 구제 없다" 못박은 정부…4년 만에 확 달라진 까닭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