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도쿄전력 협력체 직원, 후쿠시마 제1원전서 방사성 피폭 가능성

머니투데이
  • 정혜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1 21:56
  • 글자크기조절
/로이터=뉴스1
/로이터=뉴스1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원전)에서 작업하던 직원이 방사성 물질에 노출됐다.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11일 홈페이지를 통해 원전에서 작업하던 협력 업체 직원 1명의 안면 부위가 방사성 물질에 오염돼 피폭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이날 오후 2시42분경 후쿠시마 제1 원전 2호기 원자로 건물 서쪽 실내에서 작업을 하던 중 방사성 물질에 오염됐다. 도쿄전력은 "남성의 비강 내 오염 검사에서 약 600cpm의 방사성 물질 오염이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직원은 오염 확인 뒤 병원에는 가지 않고 발전소 구내에서 제염 절차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방사능 오염도를 나타내는 단위 'cpm'은 1분당 측정되는 방사선수(count per minute)로 이 수치가 높을수록 오염물질에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오전 11시 5분경부터 마스크와 우비 등 방호 장비를 착용하고 작업을 진행했다고 한다. 도쿄전력 측은 마스크 등에 묻었던 방사성 물질이 알 수 없는 이유로 협력 직원의 얼굴을 오염시켰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도쿄전력 협력 업체 직원의 방사성 물질 오염 사례는 지난 10월에도 있었다. 당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정화용 다핵종제거설비(ALPS)의 배관 청소 협력 업체 2명이 방호 장비를 착용하지 않은 채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액체를 뒤집어쓰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사진=도쿄전력 홈페이지
/사진=도쿄전력 홈페이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