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한낮 20도' 봄으로 착각했나…부산에 벚꽃, 창원에 개나리 피었다

머니투데이
  • 박효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3.12.12 07:55
  • 글자크기조절
/사진=SNS 갈무리
/사진=SNS 갈무리
1년 중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절기상 대설도 닷새가 지났지만 '따뜻한 겨울'이 이어지며 24년 만에 처음으로 12월 호우 특보가 내려졌다.

12일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11일) 강원영동에 12월 호우 특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이 특보 관리 시스템을 체계적으로 운영하기 시작한 1999년 이후 처음이다.

남해상을 지나는 저기압이 발달해 동풍이 강하게 유입되고 지속시간도 길어져 전체 예상 강수량이 늘어난 결과로 풀이된다

강원북부산지에는 대설특보와 호우 특보가 함께 발효됐는데 이 역시 24년 만에 처음이다.

우진규 기상청 예보 분석관은 "강수 현상이 있을 때 기온이 높으면 비가, 기온이 낮으면 눈이 내린다"며 "지금은 산 중턱까지는 기온이 높고, 그 위로는 기온이 낮아 영하권인 드라마틱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전날 기준 올해 역대 12월 일 최고기온을 경신한 지점은 전체 62개 지점 중 총 58곳이다. 일반적으로 20도가 넘으면 초여름인 4~5월이나 가을인 10월 날씨에 해당한다고 보는데 일 최고기온 경신 58곳 가운데 21지점이 20도를 넘었다.

한낮 기온이 20도를 넘어서며 전국 곳곳에서 봄꽃 개화 목격담이 이어지기도 했다. 지난 8일 X(옛 트위터)에는 "부산 모 아파트 화단 근황. 벚꽃 핌", "여기도 부산. 아파트에 약 3년째 12월, 1월에 벚꽃이 핀다" 등 글이 인증 사진과 함께 속속 올라왔다.

이어 지난 9일에는 "부산에 벚꽃 폈다며. 나 오늘 창원에서 개나리 핀 거 봄", 전날에는 "부산에 벚꽃 핀 것 만이 문제는 아닌 것 같다. 성남 부근인데 진달래가 (피었다)"는 목격담도 전해졌다.

이 같은 날씨가 나타나는 원인으로는 엘니뇨 현상이 꼽혔다. 엘니뇨는 남아메리카 태평양 해안 등 동태평양의 해수가 따듯해지는 현상을 말한다.

예상욱 한양대 에리카 해양융합공학과 교수는 전날 CBS 김현정 뉴스쇼에서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열대 동태평양에서 발달하고 있는 엘니뇨 현상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열대 지역 해수면 온도가 올라가면 바로 위 대기가 영향을 받는다. 이 영향으로 대기 순환이 바뀌게 되고 우리나라 쪽으로 따뜻한 바람이 계속 유입 되게 된다"고 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까지 전국에 많은 눈·비가 내리겠다. 주 후반부인 목요일(14일)과 금요일(15일)은 저기압의 영향으로 다시 전국에 비가 오겠고, 토요일(16일)부터는 기온이 급격히 떨어져 추운 날씨가 시작되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디퍼아, 준공 승인 안 났는데…"대출 가능" 은행 줄 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