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캐리어에 화장품 쓸어담네" 명동 화려한 부활…철수한 로드숍도 복귀

머니투데이
  • 조한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074
  • 2023.12.28 06:01
  • 글자크기조절
올리브영 명동 플래그십 매장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들의 모습/사진=올리브영
명동 상권에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화장품 업계가 분주한 움직임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철수했던 로드숍 브랜드가 돌아오고 기존 매장들은 관광객들의 시선을 이끌 수 있도록 화려한 외관으로 탈바꿈한다. 명동이 과거 '뷰티 1번지'의 영광을 재현할 것인지 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7일 뷰티업계에 따르면 최근 명동 상권에서 기존 점포를 개편하거나 추가 매장을 여는 브랜드사가 늘었다. 최근 명동 상권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늘어나자 이들을 대상으로 자사 브랜드를 알리고 매출 증대 기회로 삼기 위해서다.

대표적인 곳이 1세대 로드숍 브랜드인 미샤다. 미샤는 지난 9월 '명동 메가스토어점'의 인테리어를 재정비했다. 새로워진 명동 메가스토어점은 미샤를 비롯해 '어퓨' '초공진' '스틸라' 등 에이블씨엔씨의 주력 브랜드를 모두 만나볼 수 있는 편집숍 형태로 탈바꿈했다. 국내외에서 다양한 브랜드를 한꺼번에 체험할 수 있는 편집숍이 인기를 끄는 점을 반영한 것이다. 건물 외관도 유동 인구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도록 미샤를 상징하는 화려한 붉은색으로 채웠다.

현재 명동에 메가스토어점과 명동1번가점 등 2개 지점을 운영 중인 미샤는 내년 1월에 신규 점포를 출점할 계획이다. 관광 특구이자 국내 뷰티 1번지인 명동을 중심으로 브랜딩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내년 초에는 명동 메가스토어점에서 체험 형태의 팝업 스토어(임시 매장)를 열어 외국인 고객들과의 접점을 넓힐 계획이다.

미샤와 더불어 1세대 브랜드 로드숍으로 꼽히는 에뛰드도 관광객 맞이에 나섰다. 지난 2월 신규로 명동 내에서 2개점을 내 총 3개의 매장을 운영 중인 에뛰드는 외국인 고객에게 반응이 좋은 메이크업 제품을 중심으로 다양한 프로모션을 구상하고 있다.


토니모리도 지난달 말 명동 상권에 명동충무로점을 새로 열었다. 토니모리는 지난해 10월 말 명동중앙점을 연 것을 시작으로 두달 뒤 명동성당길점, 올해 1월 명동3번가점, 5월 명동1번가점을 연이어 개점했다. 네이처리퍼블릭 역시 지난 8월 명동점의 매장 외부에 큰 숲을 형상화하는 가든월을 적용해 재오픈했다.

올리브영도 지난달 초 명동에 외국인 특화 매장을 열어 모객 효과를 톡톡히 봤다. 올리브영 명동 타운의 면적은 350평으로 국내 올리브영 매장 중 가장 크다. 올리브영은 외국인 특화 매장 답게 매장 내 안내 서비스를 영·중·일(英·中·日) 3개 국어로 확대했다. 층별 안내를 포함한 매장 지도와 인기 브랜드 위치 등을 3개 국어로 제공한 것. 연초부터 지난 26일까지 명동 상권에서의 외국인 매출 신장률은 1년 전 대비 약 7배 이상 급증했다.

한편 팬데믹 기간 철수했던 중저가 화장품 업체와 의류회사들이 돌아오면서 명동 상권도 살아나는 분위기다.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에 따르면 3분기 명동 공실률은 1년 전 대비 33.1%P(포인트) 하락한 12.7%로 서울 6대 상권 중 가장 공실률 감소 폭이 컸다. 상권 내 업종 비중은 화장품이 지난해 16.0%에서 올 상반기 32.9%까지 늘었고, 의류점은 10.3%에서 15.5%까지 확대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커지는 중동 위험, 원유·원자재는 고공행진…"강세 이어진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