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 "올해 새로운 역사 첫페이지, 저력 보여줄 것"

머니투데이
  • 이창섭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02 11:25
  • 글자크기조절

송영숙 회장, 그룹사 전 임직원에 신년사
올해 경영 슬로건 '힘차게 도약하는 한미, 함께 하는 미래'

/사진제공=한미그룹
한미그룹이 새로운 50년을 향한 힘찬 비상을 다짐하며 새해 첫 업무를 시작했다.

송영숙 한미그룹 회장은 2일 그룹사 전 임직원에 보낸 신년사에서 새해 인사와 함께 "한미 역사의 새로운 첫 페이지가 열리는 2024년 새해를 맞아 한미그룹에 내재된 '저력'을 보여주자"고 강조했다.


송 회장은 지난해에 일군 혁신 성과를 언급한 뒤 새해에는 '힘차게 도약하는 한미, 함께 하는 미래'로 정한 경영 슬로건을 힘있게 추진해 나가자고 독려했다.

송 회장은 △6년 연속 국내 원외처방 1위 달성 △처방 매출 100억원 넘는 '블록버스터' 제품 22종 확보 △한미의 레거시 '에페글레나타이드' 비만 치료제로 개발 △비만 신약 5종 'H.O.P 프로젝트' 가동 △해외 유명 학회서 'R&D 성과 40건' 발표 △신성장 동력 'CDMO 사업' 본격 추진 등을 작년의 혁신 성과로 꼽았다.

또 유례없는 유행병 대처를 위해 불철주야 제조·생산에 매진한 팔탄사업장(스마트플랜트·제제연구소), 신성장 동력 발굴에 온 힘을 기울이고 있는 평택 바이오플랜트, 지속적으로 사업을 확장 중인 한미정밀화학, 온라인팜, 제이브이엠에 특별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송 회장은 "지난 50년간 한미는 늘 위기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아냈고, 혁신으로 그 위기를 단숨에 역전시킨 반전의 저력을 보여줬다"며 "지금 돌이켜보면 위기를 극복하며 꿋꿋하게 걸어왔던 길은 한국 제약업계의 이정표가 됐고 많은 기업이 한미의 성장 모델을 벤치마킹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업계를 선도하는 한미'라는 평가를 받게 된 지금, 우리는 더욱 큰 책임감을 갖고 도전 정신으로 더 큰 목표를 향해 전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송 회장은 신년사 말미에서 "새로운 50년을 향한 항해에서 한미 가족 모두 자기 분야 선구자가 돼 올곧게 나아갈 때 새로운 성취와 영광의 역사가 시작될 것"이라며 "새해는 '힘찬 도약으로 함께하는 미래를 만드는 원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격려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인도·미국서 풀액셀…현대·기아차, 나란히 '52주 신고가' 질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다음 언론사 홈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