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임종윤 코리그룹 회장 "팬데믹 대응 핵심은 의료자원, 헬스케어 업그레이드 필요"

머니투데이
  • 박미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1.02 16:41
  • 글자크기조절
임종윤 디엑스앤브이엑스(DXVX) 최대주주이자 코리그룹 회장
임종윤 디엑스앤브이엑스(DXVX (4,130원 ▼60 -1.43%)) 최대주주이자 코리그룹 회장은 올해 임직원들에 보내는 신년사에서 '헬스케어 4.0 혁명'을 강조했다.

임 회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코로나19의 후유증은 예상보다 길고 고통스러웠다"며 "이로 인해 2023년 여러 측면에서 기대만큼의 성과를 거두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우리 경제는 제2의 팬데믹이라 할 만큼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이는 주로 의료 지출과 병원, 전문 학교와 같은 의료 자원으로 인해 발생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임 회장은 이를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복지와 헬스케어 생태계의 변화를 강조했다. 그는 "구시대적인 사회 제도적인 시스템은 혁파돼야 하며, 복지와 헬스케어 생태계의 시스템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다"면서 "새로운 위기로 대두되고 있는 식품 독성, 약품 남용, 저출산 같은 문제는 현재의 시스템으로는 통제하기 어렵다. 이를 타개하기 위해 발 빠르게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회장은 의료자원을 새로운 팬데믹 대응 핵심으로 꼽았다. 그는 "우리는 단순히 팬데믹 자체에 대한 대응이 아니라, 팬데믹을 대응하기 위한 의료자원 계획으로 변화해야 한다"면서 "업그레이드된 의료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는 우수한 헬스케어 개발자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료 시스템의 개선과 업그레이드는 우리의 숙명"이라며 "이것이 우리가 그토록 추구해 왔던 '헬스케어 4.0 혁명'"이라고 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갈등 NO' 한일 정상 공감대… 네이버의 시간, 길지는 않을듯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